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범죄자 접근 의심되면 휴대전화 3번 흔드세요"

송고시간2021-07-26 12:04

beta

휴대전화를 흔들기만 해도 주변에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찬 성범죄자가 있는지 파악하는 서비스가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시행된다.

법무부는 28일부터 법무부의 전자감독 시스템과 경기도의 안전 귀가 서비스를 연계한 '전자감독 생활안전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위험을 감지한 시민이 스마트폰을 3차례 이상 흔들면 신고자의 위치 정보가 전자감독시스템에 실시간 전송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무부·경기도 전자감독안전서비스…20m이내 전자발찌 부착자 파악

전자발찌
전자발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김주환 기자 = 휴대전화를 흔들기만 해도 주변에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찬 성범죄자가 있는지 파악하는 서비스가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시행된다.

법무부는 28일부터 법무부의 전자감독 시스템과 경기도의 안전 귀가 서비스를 연계한 '전자감독 생활안전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경기도 내 15개 시·군에서 먼저 시작한 뒤 차츰 지역을 넓히고, 서울시와는 올 하반기 내에 서비스를 연계할 계획이다.

서비스 작동 방식은 간단하다. 위험을 감지한 시민이 스마트폰을 3차례 이상 흔들면 신고자의 위치 정보가 전자감독시스템에 실시간 전송된다. 법무부 산하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가 이 신고자의 위칫값을 기준으로 반경 20m 내에 전자 감독 대상자가 있는지를 분석한다.

만약 경보가 울리면 위치추적관제센터는 즉시 해당 대상자에게 전화 연락해 범죄 시도를 차단하고, 폐쇄회로(CC) TV 열람 등을 통해 현장 확인이 필요한 경우 보호관찰관이 지체 없이 출동한다.

이 서비스는 스마트폰에 경기도의 안전 귀가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돼 있으면 즉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앱 설치 시 경기도 내 서비스 지역을 주거지로 등록해야 한다.

법무부는 그동안 전자 감독 대상자의 위치 정보 수집을 통해 대상자가 어디에 있는지는 파악했으나 '무엇'을 하는지는 알 수 없었던 한계를 이번 서비스로 일부 보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서비스 시범 운영에 앞서 이날 동대문구에 있는 위치추적 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해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이어 직원들에게 "시범 운영 기간 중 제도의 효과와 미비점을 종합 분석해 국민이 범죄로부터 더욱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