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수사업자에 희망회복자금 최대 2배 검토…4천만원 받을수도

송고시간2021-07-26 11:32

beta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중 하나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도 복수사업체를 운영하는 경우 최대 두 배까지 지급될 전망이다.

정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차 추경 범정부 TF' 3차 회의를 열어 한 명이 여러 사업체를 운영하는 경우 4차 재난지원금인 '버팀목자금 플러스' 지급 때처럼 지급액의 최대 두 배 수준까지 지원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희망회복자금의 지급액 구간이 50만~2천만원인 것을 고려하면 최대 4천만원을 받는 소상공인이 나올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매출 기준은 2019년과 작년 중 소상공인에 유리한 것 적용

5차 재난지원금 (PG)
5차 재난지원금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중 하나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도 복수사업체를 운영하는 경우 최대 두 배까지 지급될 전망이다.

정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차 추경 범정부 TF' 3차 회의를 열어 한 명이 여러 사업체를 운영하는 경우 4차 재난지원금인 '버팀목자금 플러스' 지급 때처럼 지급액의 최대 두 배 수준까지 지원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최종 결정은 내달 초 사업 공고 시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희망회복자금의 지급액 구간이 50만~2천만원인 것을 고려하면 최대 4천만원을 받는 소상공인이 나올 수 있다.

버팀목자금 플러스의 경우 4개 이상 사업체를 운영하면 최대 두 배의 재난지원금을 받았다. 2개 사업장을 운영하면 1개 사업장 운영 때의 150%, 3개 운영하면 180%, 4개 이상은 200%를 받는 식이다.

희망회복자금은 방역 수준(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업종)과 방역 조치 기간(장기·단기), 규모(연매출 4억원·2억원·8천만원), 업종에 따라 세분화되는데 규모는 2019년 매출과 지난해 매출 중 소상공인에게 유리한 기준이 적용된다.

장·단기 기간 구분은 지방자치단체가 시행한 방역 조치에 대한 확인 후 내달 초 사업 공고 때 안내된다.

정부는 희망회복자금을 전체 지원 대상 178만 명의 73% 정도인 130만 명에게 내달 17일부터 신속 지급하고 올해 신규 창업자 등에 대해서는 내달 말부터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다.

공동대표 운영사업체, 비영리단체 중 사회적 협동기업 등 별도 확인이 필요한 업체에 대해서는 오는 10월 신청을 받아 확인 후 지급할 계획이다.

정부 방역 조치로 올해 7월 7일 이후 발생한 소상공인 손실에 대해 이뤄지는 보상은 2019년 매출을 기준으로 방역 조치 기간 중 발생한 사업소득 감소분을 지원하되, 인건비·임차료 등 고정비용은 별도로 고려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보상금 산정방식 등은 개정 소상공인지원법이 시행되는 오는 10월 8일 손실보상심의위원회를 거쳐 확정되고 10월 말 지급이 시작된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