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한국 럭비, 올림픽 첫 무대서 첫 득점…정연식이 해냈다(종합)

송고시간2021-07-26 19:06

beta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오른 럭비 대표팀(세계랭킹 31위)이 세계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뉴질랜드(2위)를 상대로 올림픽 첫 득점에 성공했다.

서천오 감독이 이끄는 럭비 대표팀은 26일 오전 10시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7인제 럭비 조별리그 A조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서 5-50(5-14 0-36)으로 패했다.

한국 대표팀 에이스 정연식(현대글로비스)은 0-7로 뒤진 전반전 5분 48초에 장용흥(NTT 커뮤니케이션스)의 패스를 받고 코트 오른쪽의 빈자리를 파고들어 쏜살같이 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 2위 뉴질랜드에 맞서 트라이로 5점 획득…경기는 5-50 대패

[올림픽] 정연식, '뉴질랜드 상대로 점수낸다!'
[올림픽] 정연식, '뉴질랜드 상대로 점수낸다!'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럭비 대표팀 정연식이 26일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7인제 럭비 조별리그 A조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서 트라이로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2021.7.26 ondol@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오른 럭비 대표팀(세계랭킹 31위)이 세계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뉴질랜드(2위)를 상대로 올림픽 첫 득점에 성공했다.

서천오 감독이 이끄는 럭비 대표팀은 26일 오전 10시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7인제 럭비 조별리그 A조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서 5-50(5-14 0-36)으로 패했다.

비록 크게 졌지만, 한국 럭비는 이날 경기에서 역사적인 첫 득점을 기록했다.

한국 대표팀 에이스 정연식(현대글로비스)은 0-7로 뒤진 전반전 5분 48초에 장용흥(NTT 커뮤니케이션스)의 패스를 받고 코트 오른쪽의 빈자리를 파고들어 쏜살같이 달렸다.

그는 상대 팀 골라인 안에 볼을 내리찍으며 트라이(미식축구의 터치다운)에 성공, 5점을 올렸다.

한국 대표팀은 올림픽 데뷔전에서 우승 후보 뉴질랜드를 상대로 첫 득점에 성공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럭비 대표팀은 뉴질랜드를 계속 물고 늘어졌다.

정연식은 5-14에서 수비벽을 무너뜨리며 골라인 근처까지 진출했는데, 상대 팀 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 아쉽게 득점에 성공하진 못했다.

뉴질랜드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기엔 충분했다.

그러나 대표팀은 이후 체력 문제를 드러내며 무너졌다. 뉴질랜드에 연거푸 트라이와 컨버전킥(보너스킥)을 허용하며 패했다.

대표팀은 이날 오후 6시에 열린 호주(6위)와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도 5-42(0-21 5-21)로 대패했다.

후반전 2분 21초에 나온 귀화 선수 안드레진 코퀴야드(대한럭비협회)의 트라이 득점에 만족해야 했다.

대표팀은 27일 아르헨티나(7위)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한국 대표팀은 2019년 11월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홍콩에 기적 같은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사상 첫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바 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