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양궁장에 '태풍 변수'…"우린 다 해봤다" 반기는 대표팀

송고시간2021-07-26 10:17

beta

2020 도쿄올림픽에서 2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에 도전하는 한국 양궁 대표팀 앞에 '태풍 변수'가 나타났다.

26일 대회 조직위원회 양궁 미디어 담당자에 따르면 일본 수도권으로 접근하는 8호 태풍 탓에 다음날부터 시작되는 남녀 개인전 일정이 바뀌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양궁, 태풍 와도 일정대로 대회 치러와

김우진의 랭킹라운드 경기 장면
김우진의 랭킹라운드 경기 장면

[도쿄=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서 2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에 도전하는 한국 양궁 대표팀 앞에 '태풍 변수'가 나타났다.

26일 대회 조직위원회 양궁 미디어 담당자에 따르면 일본 수도권으로 접근하는 8호 태풍 탓에 다음날부터 시작되는 남녀 개인전 일정이 바뀌었다.

64강전부터 시작하는 남녀 개인전 첫 경기 시작 시간이 27일 이른 오전에서 정오로 변경됐다.

30일 여자 개인전 16강전~결승전과 31일 남자 개인전 16강전~결승전 경기 일정에는 변함이 없다.

즉, 예선 경기가 더 빠른 템포로 진행되는 것이다.

대표팀 남녀 궁사 중 27일 오전에 개인전 첫 경기를 치르는 선수는 애초 없었기 때문에, 일정 변경은 대표팀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문제는 태풍이 불러올 강풍이다.

[올림픽] 8호 태풍 내일 일본 수도권·도호쿠 지역 상륙
[올림픽] 8호 태풍 내일 일본 수도권·도호쿠 지역 상륙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쿄올림픽 경기가 한창인 일본 수도권과 도호쿠(東北) 지역에 오는 27일 8호 태풍이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26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북위 32.5도, 동경 149.7도 일본 동쪽 해상에서 북북서 방향으로 시속 30㎞의 속도로 이동 중이다. 사진은 일본 수도권·도호쿠 지역으로 접근하는 태풍(26일 오전 6시). 2021.7.26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날까지 초속 0.8m 수준이던 바람이 남자 단체전이 치러지는 26일 오전에는 초속 2m 수준으로 강해졌다.

태풍이 가까워질수록 바람은 더 강해질 전망이다.

8호 태풍은 수도권 북부와 도호쿠(東北) 지역으로 접근해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의 중심과 북쪽 지역에 강한 비가 내려, 국지적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NHK는 전했다.

그러나 대표팀은 크게 개의치 않는다. 오히려 악조건 속에서 태극궁사들과 타국 궁사들 사이의 '격차'가 더 크게 드러날 것이라며 은근히 반기는 분위기다.

박채순 총감독은 "국제대회가 기상환경 탓에 일정이 바뀌는 경우는 많지만, 국내대회는 태풍이 와도 늘 일정 변경 없이 치러왔다"면서 "우리는 이런 환경에 익숙하다"고 말했다.

ahs@yna.co.kr

태풍이 오히려 반갑다?…양궁 대표팀 "이런 상황 우린 익숙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6I2wXnzmF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