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산공원의 바람직한 모습은…" 국민제안문 채택

송고시간2021-07-26 11:00

beta

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가 용산공원 국민참여단의 7대 제안을 채택해 용산공원 조성계획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올해 1월 용산공원에 대한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구성된 용산공원 국민참여단은 6개월간의 여정을 통해 용산공원의 미래방향에 대한 의견을 담은 국민제안문을 만들었다.

위원회는 국민제안문 등을 반영해 올해 말까지 용산공원 조성 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가 용산공원 국민참여단의 7대 제안을 채택해 용산공원 조성계획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올해 1월 용산공원에 대한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구성된 용산공원 국민참여단은 6개월간의 여정을 통해 용산공원의 미래방향에 대한 의견을 담은 국민제안문을 만들었다.

용산공원 국민제안문
용산공원 국민제안문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사회적 약자도 공원을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용산공원의 공간적 정체성은 '공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생태·역사성 보존과 공원의 기능 간 균형을 갖출 수 있도록 조성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들은 연령별 생태교육 프로그램과 숲속 캠핑, 호수 물놀이 및 스케이트 등 사시사철 공원을 즐길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위원회는 국민제안문 등을 반영해 올해 말까지 용산공원 조성 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안전하고 편리한 공원 조성을 위해 4차산업 기술 등이 가미된 스마트 공원을 조성하고 교통약자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작년 경계확장으로 편입된 국립중앙박물관, 한글박물관 등과의 조화를 통해 보존과 활용이 균형을 이루고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열리는 공간으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와 서울시 등 관계기관은 8월부터 용산공원 국민참여 홈페이지(www.yongsanparkstory.co.kr)를 통해 '용산공원 친구들'을 상시 모집할 계획이다.

용산공원 친구들은 용산공원 개방부지를 중심으로 랜선 피크닉, 공간대여 프로젝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 기획부터 운영, 자원봉사 활동 등에 참여하게 된다.

국토부는 용산공원 청년 크리에이터 2기도 모집한다.

이들은 올 연말까지 국민소통 프로그램 등에 대한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제작·홍보하게 된다. 국토부는 이들에게 소정의 활동비를 지원하고 우수활동에 대한 시상도 추진할 계획이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