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파트 건설현장 20층서 떨어진 철근에 맞아 근로자 숨져

송고시간2021-07-26 10:14

beta

경기 양주시의 한 신축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떨어진 철근에 맞은 근로자가 3일 만에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45분께 양주시 덕계동의 한 아파트 신축 건설현장에서 근로자 박모(51)씨가 약 20층 높이에서 떨어진 2m짜리 철근에 머리를 찔리는 상처를 입었다.

박씨의 유족은 "근로자 수백명이 식사를 할 때 지나다니는 통로에서 안전모를 뚫고 끔찍한 사고가 났다"면서 "특히 건설 중인 건물로부터 몇 미터가 떨어져 있는 펜스 바깥에서 걸어가다가 사고를 당한 것"이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병원 이송 3일 만에 사망…경찰,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수사

(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 양주시의 한 신축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떨어진 철근에 맞은 근로자가 3일 만에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45분께 양주시 덕계동의 한 아파트 신축 건설현장에서 근로자 박모(51)씨가 약 20층 높이에서 떨어진 2m짜리 철근에 머리를 찔리는 상처를 입었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박씨는 사흘 만인 지난 25일 오전 1시 25분께 숨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RsP0zQQ3YQ

박씨는 사고 당시 건설현장 내 식당에서 식사를 마치고 걸어 나오던 중이었으며, 안전모를 쓰고 있었는데도 참변을 당했다.

박씨의 유족은 "근로자 수백명이 식사를 할 때 지나다니는 통로에서 안전모를 뚫고 끔찍한 사고가 났다"면서 "특히 건설 중인 건물로부터 몇 미터가 떨어져 있는 펜스 바깥에서 걸어가다가 사고를 당한 것"이고 주장했다.

경찰 조사 결과 20층에는 철망으로 된 낙하 방지 시설이 설치돼 있었지만, 이음새에 약간의 틈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당시 근로자와 관리·감독 책임자 등을 상대로 업무상과실치사 혐의가 있는지 수사 중이다.

공사장 사고(PG)
공사장 사고(PG)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