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최우수발명가상' 제정…과학기술로 경제난 타개 시도

'경제강국 건설·인민생활 향상' 수상요건 명시…신분·직업 상관없이 수여

북한이 지난 2018년 8월 평양 과학기술전당에서 제16차 국가발명전람회를 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북한이 지난 2018년 8월 평양 과학기술전당에서 제16차 국가발명전람회를 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북한이 '최우수발명가상'을 제정해 대중의 과학기술 발명 열의를 독려하고 나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에 크게 이바지한 발명가들을 평가하고 적극 내세워 줌으로써 대중의 발명 열의를 높이고 세계적인 발명이 더 많이 나오게 하기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최우수발명가상이 제정됐다"고 26일 보도했다.

북한은 그동안 특별한 과학기술적 성과에 대해 '2·16과학기술상'과 '과학기술혁신상'을 수여해왔지만, 이들 상은 과학자와 기술자들에게만 해당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번에 신설된 최우수발명가상은 "일꾼(간부)이건 노동자이건 사무원이건 학생이건 할 것 없이 최우수발명을 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수여받을 수 있는 상"이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수상 대상은 "(김정은)총비서 동지께 기쁨을 드린 발명가, 세계 선진수준을 돌파한 첨단기술을 개발하고 경제강국 건설, 인민생활 향상을 비롯하여 나라의 발전에 이바지하는 특출한 발명을 한 발명가들"로 정했다.

내각의 발명총국과 위원회, 성(省), 중앙기관, 각 도 인민위원회 등에서 추천을 받아 국가과학기술위원회와 2·16과학기술상 심의위원회에서 심의해 매년 3∼5명의 수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북한이 직업과 신분에 상관없이 누구나 받을 수 있는 최우수발명가상을 새로 제정하고 수상 요건으로 '경제강국 건설'과 '인민생활 향상'을 내건 것은 과학기술로 경제난을 극복하고 자력갱생에 의한 경제성장을 이루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발전에 공을 들이고 있다.

그러나 과학기술의 발전이 국방이나 군수공업 부문에서는 어느 정도 성과를 보였으나, 일반경제 부문에서는 기대에 못 미쳤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과학기술이 실지 나라의 경제사업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하고, 과학기술을 통한 생산 정상화·개건 현대화, 원자재 국산화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ws1VT3o8rg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