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실종 중학생 수색 재개…입욕 통제

송고시간2021-07-26 08:06

beta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던 중학생이 실종된 지 이틀째인 26일 수색 작업이 재개됐다.

부산소방본부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수색 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해운대 해수욕장은 전날부터 이틀째 입욕이 통제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실종 중학생 찾는 수색팀
실종 중학생 찾는 수색팀

[부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던 중학생이 실종된 지 이틀째인 26일 수색 작업이 재개됐다.

부산소방본부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수색 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전날 밤에는 파도가 높아 안전 등을 고려, 일몰 이후 수중 수색 작업이 중단됐다.

현재 소방헬기와 제트보트 2대, 해경 보트 3대 등이 투입돼 해상 수색이 시작됐고 수중 수색도 다시 이뤄지고 있다.

앞서 지난 25일 오전 3시 41분께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다가 2명이 실종했다.

이후 1명은 발견됐으나 숨졌고, 구조 당국은 나머지 1명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해운대 해수욕장은 전날부터 이틀째 입욕이 통제된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