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오늘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예정…유족 반발

송고시간2021-07-26 05:30

beta

서울시가 26일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시작할 예정이다.

세월호 유족들과 시민단체들이 현장에서 농성을 벌이는 등 기억공간 철거에 거세게 반대하고 있어, 서울시가 철거를 강행할 경우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시는 전날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4·16연대)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 유족 측에 '26일 오전 9시 이전 철거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로부터 철거통보 받은 세월호 기억공간
서울시로부터 철거통보 받은 세월호 기억공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서울시가 26일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시작할 예정이다.

세월호 유족들과 시민단체들이 현장에서 농성을 벌이는 등 기억공간 철거에 거세게 반대하고 있어, 서울시가 철거를 강행할 경우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시는 전날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4·16연대)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 유족 측에 '26일 오전 9시 이전 철거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조성 공사를 앞두고 지난 5일 유족 측에 세월호 기억공간에 대한 철거를 통보했으며, 25일까지 기억공간에 있는 사진과 물품 등을 정리해달라고 요구했다.

유족 측은 기억공간 보존 관련 논의를 하기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으나 서울시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측은 23일 오후 기억공간의 물품을 정리하기 위해 직원들을 보냈으나 유족들이 현장에 먼저 도착하면서 정리 작업이 무산되기도 했다. 당시 양측은 1시간 30분가량 대치를 이어가다가 결국 시 관계자들이 철수했다.

유족 측은 서울시 측의 기습적인 철거를 막기 위해 23일부터 기억공간에서 농성을 이어가는 한편, 이날도 새벽부터 기억공간에 머물며 현장을 지킨다는 방침이다.

4·16연대 관계자는 "유족 측 요구는 시민들이 오가며 볼 수 있는 곳에 세월호 참사를 기억할 수 있도록 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하자는 것"이라며 "서울시가 철거를 강행하면 물리적 충돌을 최대한 피하면서 유족 측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시민단체들은 기억공간을 존치해달라고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국가인권위원회에 기억공간 철거 중단과 관련해 긴급구제를 신청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5oP6PO_lA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