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안바울, 주특기 업어치기로 동메달…세계랭킹 1위 꺾고 눈물(종합)

송고시간2021-07-25 19:56

beta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한국 유도의 자존심 안바울(남양주시청·세계랭킹 3위)이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안바울은 25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6㎏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랭킹 1위인 마누엘 롬바르도(이탈리아)를 경기 시작 2분 18초 만에 업어치기 한판으로 꺾고 값진 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바울은 경기가 끝난 뒤 주저앉아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준결승서 아쉬운 역전 패배…감정 추스르고 메달 획득

일본 아베 남매, 같은 날 금메달 합창

[올림픽] 안바울 동메달!
[올림픽] 안바울 동메달!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5일 도쿄 지요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6kg급 경기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 안바울이 이탈리아 마누엘 롬바르도을 맞아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1.7.25
hama@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한국 유도의 자존심 안바울(남양주시청·세계랭킹 3위)이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안바울은 25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6㎏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랭킹 1위인 마누엘 롬바르도(이탈리아)를 경기 시작 2분 18초 만에 업어치기 한판으로 꺾고 값진 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하체 공격을 시도하다 기습적으로 주특기인 업어치기 기술을 펼쳤고, 그대로 상대 선수 몸이 돌아가면서 한판이 선언됐다.

안바울은 경기가 끝난 뒤 주저앉아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사실 안바울은 이번 대회 금메달 후보로 꼽혔다.

일본 간판이자 해당 체급 최강자로 꼽히는 아베 히후미(5위)에게 상대 전적 2패로 약세를 보이지만, 그를 겨냥한 훈련을 성실하게 소화한 만큼 승산이 있다고 판단했다.

조 편성에서도 결승까지는 아베를 만나지 않게 돼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안바울은 차분하게 계단을 밟아나갔다.

16강 상대 이안 산초(코스타리카·69위)에게 업어치기와 세로누르기로 각각 절반을 얻어내 한판승을 거뒀다.

8강에서 만난 에이드리언 곰복(슬로베니아·26위)은 골든스코어(연장전) 승부 끝에 반칙승을 끌어내며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준결승에서도 흐름은 좋았다.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조지아·4위)를 상대로 주무기 업어치기를 계속 시도하면서 지도(반칙) 2개를 뺏었다.

지도 1개가 더 나오면 반칙승을 거둘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안바울은 골든스코어(연장전) 2분 58초에 모로 떨어뜨리기 절반을 허용하며 통한의 패배를 당했다.

안바울은 이번 대회에서 '리우의 한'을 씻겠다고 다짐했지만 다소 아쉬운 결과를 얻었다.

한편 아베는 결승에서 만난 바자를 밭다리후리기 절반으로 꺾고 우승했다.

아베의 여동생인 일본 여자유도대표팀 아베 유타도 이날 여자부 52㎏급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최고의 기량을 갖춘 아베 남매는 이번 대회 개막 전부터 일본 국민에게 큰 기대를 모았다.

[그래픽] 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 - 유도 안바울
[그래픽] 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 - 유도 안바울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