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17세 '탁구 신동' 신유빈, 58세 베테랑 넘었다

송고시간2021-07-25 17:58

beta

17세의 어린 나이에도 한국 여자탁구 에이스로 떠오른 '탁구 신동' 신유빈(대한항공)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젊은 패기를 앞세워 거침없는 행진을 이어갔다.

신유빈은 25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2회전에서 58세의 베테랑 니시아리안(룩셈부르크)에 극적인 4-3(2-11 19-17 5-11 11-7 11-8 8-11 11-5) 역전승을 거두고 3회전에 올랐다.

한국 최연소 탁구 국가대표로 뽑혀 당당하게 에이스 몫을 해내는 신유빈의 돌풍이 더욱 거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자단식 2회전서 41세 나이차 딛고 4-3 역전승…3회전 진출

[올림픽] 기뻐하는 신유빈
[올림픽] 기뻐하는 신유빈

(도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신유빈이 25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탁구 룩셈부르크 니시아렌과의 경기에서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25 zjin@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17세의 어린 나이에도 한국 여자탁구 에이스로 떠오른 '탁구 신동' 신유빈(대한항공)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젊은 패기를 앞세워 거침없는 행진을 이어갔다.

신유빈은 25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2회전에서 58세의 베테랑 니시아리안(룩셈부르크)에 극적인 4-3(2-11 19-17 5-11 11-7 11-8 8-11 11-5) 역전승을 거두고 3회전에 올랐다.

신유빈은 특히 41세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백전노장 니시아리안을 상대로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중국 국가대표 출신인 니시아리안은 1991년 룩셈부르크 국적을 취득했고,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이번 도쿄 대회까지 5번째 출전하는 베테랑이다.

그러나 한국 최연소 탁구 국가대표로 뽑혀 당당하게 에이스 몫을 해내는 신유빈의 돌풍이 더욱 거셌다.

신유빈은 흔하지 않은 왼손 펜홀더 전형의 니시아리안을 맞아 초반에는 고전했다.

[올림픽] 신유빈 강스매싱
[올림픽] 신유빈 강스매싱

(도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신유빈이 25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탁구 룩셈부르크 니시아리안과의 경기에서 스매싱을 날리고 있다. 2021.7.25 zjin@yna.co.kr

첫 세트에 테이블 구석구석을 찌르는 니시아리안에 밀려 2-11로 어이없게 내준 신유빈은 2세트 들어 과감한 공세로 듀스 랠리에 승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신유빈은 주눅 들지 않고 니시아리안을 파고들어 2세트를 19-17로 가져왔다.

3세트를 내준 신유빈은 4세트를 11-7로 이긴 뒤 여세를 몰아 5세트도 11-8로 돌려세워 세트 스코어 3-2로 역전시켰다.

그러나 니시아리안은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6세트를 잡아 승부를 최종 7세트로 몰고 갔다.

[올림픽] 기뻐하는 신유빈
[올림픽] 기뻐하는 신유빈

(도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신유빈이 25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탁구 룩셈부르크 니시아리안과의 경기에서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25 zjin@yna.co.kr

하지만 신유빈은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강한 드라이브 공세를 펼쳐 7세트를 11-5로 따내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