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청년월세' 기준 완화…월소득 274만원 이하

송고시간2021-07-26 11:15

beta

서울시는 '청년월세'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소득기준 자격을 '중위소득 150% 이하'로 완화해 하반기 모집부터 적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월소득 274만2천원 이하인 청년 1인 가구가 서울시에 신청해서 선정될 경우 최대 10개월간 월세 2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하반기 청년월세 모집에서 모두 2만2천명을 선정키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 '청년월세' 기준 완화…월소득 274만원 이하 - 1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청년월세'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소득기준 자격을 '중위소득 150% 이하'로 완화해 하반기 모집부터 적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월소득 274만2천원 이하인 청년 1인 가구가 서울시에 신청해서 선정될 경우 최대 10개월간 월세 2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종전 기준은 '중위소득 120% 이하'로, 월소득 219만3천원 이하였다.

서울시는 하반기 청년월세 모집에서 모두 2만2천명을 선정키로 했다. 신청은 8월 10일 오전 10시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 서울주거포털(housing.seoul.go.kr)에서 온라인으로 하면 된다. 선정 발표는 10월에 한다.

시는 "그동안 소득요건으로 청년월세 지원 혜택을 받지 못했던 단기근로자,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사회초년생, 야근근무로 일시적으로 임금이 상승한 근로자 등 일하는 청년들의 기회가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상황이 더 열악한 청년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돌아갈 수 있도록 소득기준·임차보증금·월세를 토대로 4개 구간으로 나눠서 선정인원을 안배키로 했다.

신청하려면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돼있고 실제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39세 이하 무주택자여야 한다. 다만 연령과 소득뿐만 아니라 임차건물의 보증금과 월세도 일정 기준 이하여야 하는 등 다른 조건도 있다.

조건과 구비서류 등 상세한 내용은 7월 27일 서울주거포털에 공지될 '신청모집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서울주거포털 1:1 온라인 상담창구, 또는 다산콜센터(☎02-120), 청년월세지원상담센터(☎1833-2030)로 하면 된다.

서울시 청년월세 사업으로 작년에는 5천명이 지원을 받았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5천명 모집에 신청자 3만6천여명이 몰렸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