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확진 급등세에 거리두기 4단계 검토한 부산 3단계 유지 결정

송고시간2021-07-25 16:55

beta

부산시가 최근 확진자 급등세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지난 21일부터 시행 중인 거리두기 3단계를 내달 1일에서 8일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6일부터 3단계로 상향한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가 최근 확진자 급등세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PG)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부산시는 지난 21일부터 시행 중인 거리두기 3단계를 내달 1일에서 8일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6일부터 3단계로 상향한다고 발표했다.

부산시는 "선제적으로 거리두기 3단계를 실시 중이며, 4단계보다 더 강화된 유흥시설 집합금지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이번 유지 방침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따라 부산은 달라지는 것 없이 기존 강화된 방역수칙이 그대로 시행된다.

유흥시설 5종, 노래연습장(코인노래방 포함)의 24시간 영업이 금지되고 사적 모임 허용 인원도 4명 이하로 규제된다.

식당과 카페는 오후 10시 이후 매장 내 영업이 금지되고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50인 이상 행사·집회를 열 수 없고 결혼식장·장례식장 등도 50인 이하로 출입이 제한된다.

스포츠 경기는 실외 수용인원의 30%(실내는 20% 이하)로 입장이 제한되고, 종교시설도 좌석 수 20% 미만으로 출입이 허용된다.

학교는 등교를 허용하되 학생 밀집도가 3분의 1에서 3분의 2 사이가 돼야 한다.

운동시설 내 샤워장 운영이 금지되고 GX류 운동시설 내 음악 속도는 100∼120bpm으로 유지돼야 한다.

부산은 지난 20일 올해 들어 하루 최다인 97명이 확진된 이후 21일 107명, 22일 116명, 23일 118명, 24일 110명 등 나흘 연속 100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89명으로 확진자가 감소했지만, 아직 안심하기엔 이르다.

부산시는 앞서 4단계 기준인 137명이 되지 않더라도 선제적으로 단계를 올릴 수 있지만, 4단계 격상은 지자체가 아니라 정부가 결정하기 때문에 계속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면 기존 강화된 방역 수칙에 더해 오후 6시 이후 사적 모임은 2인까지만 가능하고 모든 행사와 1인 시위 외 집회는 금지되는 것은 물론 결혼식·장례식은 친족에게만 허용된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