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헝가리서 성소수자 차별법 규탄 1만명 시위

송고시간2021-07-25 16:00

beta

1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퀴어퍼레이드에 참석해 헝가리 정부의 성소수자 관련 정책을 규탄했다고 24일(현지시간) 로이터,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26회째를 맞는 '부다페스트 퀴어 퍼레이드'에 참가한 시민들과 성소수자 지지자들은 이날 오전부터 마다치 광장에 모여 부다페스트 주요 거리, 서버차그 다리 등지를 행진하며 우파 정부의 성소수자 차별 정책을 규탄했다.

퍼레이드 주최 측은 "올해 행사는 성소수자 권익 증진 운동이 겪었던 힘겨웠던 역사를 기념하는 행사일뿐만 아니라 성소수자를 겨냥한 오르반 빅토르 총리의 최근 정책에 대한 항의"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파 정부, 학교·미디어 등에 동성애 묘사 금지

헝가리 성소수자 행진
헝가리 성소수자 행진

(부다페스트 EPA=연합뉴스) 24일 성소수자를 지지하는 시민들이 행진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1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퀴어퍼레이드에 참석해 헝가리 정부의 성소수자 관련 정책을 규탄했다고 24일(현지시간) 로이터,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26회째를 맞는 '부다페스트 퀴어 퍼레이드'에 참가한 시민들과 성소수자 지지자들은 이날 오전부터 마다치 광장에 모여 부다페스트 주요 거리, 서버차그 다리 등지를 행진하며 우파 정부의 성소수자 차별 정책을 규탄했다.

퍼레이드 주최 측은 "올해 행사는 성소수자 권익 증진 운동이 겪었던 힘겨웠던 역사를 기념하는 행사일뿐만 아니라 성소수자를 겨냥한 오르반 빅토르 총리의 최근 정책에 대한 항의"라고 밝혔다.

지난달 헝가리에서는 집권당 주도로 학교 성교육이나 18세 이하 미성년자 대상의 영화와 광고 등에서 동성애 묘사를 금지하는 조치가 시행됐다.

소아성애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에 이 같은 내용이 추가돼 의회를 통과한 것이다.

인권 단체들은 문제의 법안이 소아성애 퇴치를 내세웠지만, 실질적으로는 성소수자의 권리를 제한하고 있다며 반발해왔다.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 역시 지난 15일 이 같은 정책이 성소수자의 인권을 차별하는 조치라며 법적 대응을 개시했다.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들은 이 같은 조치를 두고 내년 총선을 앞둔 오르반 총리가 보수 지지층을 결집시키기 위한 정책의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