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수학 등 학교수업 과목 이윤 목적 사교육 금지

송고시간2021-07-25 14:58

수업 부담 경감과 함께 가계 부담 줄여 출산율 높이기 목적

IPO 금지하고 외국인 투자 차단…관련 기업 주가 50% ↑ 폭락

중국 닝샤의 초등학교 교실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닝샤의 초등학교 교실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수학 등 학교 수업과 관련한 과목을 통해 사교육 기관들이 이윤을 추구하는 것을 금지하고 기업공개(IPO) 등 자금조달도 막았다.

25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판공청과 국무원 판공청은 전날 '의무교육 단계 학생들의 숙제 부담과 학원 수업 부담의 경감에 관한 의견'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학생들의 학업 부담을 줄이는 한편 가계의 사교육비 부담을 줄여 바닥까지 떨어진 낮은 출산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것이다.

중국의 사교육 시장은 1천200억 달러(약 138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새 규정에 따르면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해당하는 의무교육 단계에서 학과 수업과 관련한 사교육 기관은 일괄적으로 비영리 기구로 등록되며, 신규 허가는 금지된다.

온라인 교육업체는 등록제가 허가제로 바뀌며, 기존 업체는 전면 조사를 거쳐 다시 허가받도록 했다.

새 규정은 또 사교육 기관이 IPO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금지했다. 상장기업들이 이런 기관에 투자하는 것도 허용되지 않는다.

중국 교육 기업들은 자금 조달 창구가 막혀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외국인이 사교육 분야에 투자하는 것도 금지됐다. 이미 규정을 위반한 기관이 있으면 시정해야 한다.

23일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탈 에듀케이션 로고가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23일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탈 에듀케이션 로고가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번 발표는 중국이 이윤 추구형 사교육을 금지할 것이라는 보도를 확인한 것이다.

지난 23일 관련 보도의 여파로 뉴욕증시에서 여러 중국 교육기업의 주가는 50% 넘게 곤두박질쳤다. 신둥팡(新東方)은 54%, 탈 에듀케이션은 70% 각각 추락했다. 가오투(高途)와 하오웨이라이(好未來)도 60∼70% 떨어졌다.

신둥팡 등은 당국의 방침을 엄격히 준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중국 정부는 사교육이 학생들의 학업 부담을 키우고 부모의 경제적 부담 증가로 이어져 출생률 하락에도 영향을 끼친다고 판단, 영리 추구형 사교육 업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왔다.

로이터통신은 최고 지도부가 지난달 사교육 규제를 지시했으며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학교가 교육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는 관영매체 보도도 나온 바 있다고 전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