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유도 52㎏급 박다솔, 천적에게 또 당했다…패자전서 동메달 도전

송고시간2021-07-25 13:46

beta

여자 유도 52㎏급 간판 박다솔(순천시청·세계랭킹 21위)이 그동안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천적'에게 다시 한번 완패하며 도쿄올림픽 '금빛 도전'에 실패했다.

박다솔은 24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52㎏급 8강전 아망딘 뷔샤르(프랑스·세계랭킹 2위)와 경기에서 59초 만에 세로누르기 한판패를 당했다.

박다솔은 이날 오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 획득을 노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유도대표팀 박다솔
[올림픽] 유도대표팀 박다솔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5일 도쿄 지요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52kg급 32강전에 출전한 한국 박다솔이 타시아나 세사르(기니비시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뒤 매트를 떠나고 있다. 2021.7.25 hama@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여자 유도 52㎏급 간판 박다솔(순천시청·세계랭킹 21위)이 그동안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천적'에게 다시 한번 완패하며 도쿄올림픽 '금빛 도전'에 실패했다.

박다솔은 25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52㎏급 8강전 아망딘 뷔샤르(프랑스·세계랭킹 2위)와 경기에서 59초 만에 세로누르기 한판패를 당했다.

박다솔은 이날 오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 획득을 노린다.

박다솔은 이날 경기 전까지 뷔샤르와 통산 전적에서 3전 3패를 기록할 만큼 약세를 보였다.

이날 경기도 그랬다. 박다솔은 상대 선수의 노련한 그라운드 기술 앞에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박다솔은 뷔샤르의 태클을 벗어나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여의치 않았다.

결국 박다솔은 뷔샤르의 몸에 깔려 누르기에 몰렸다.

그는 몇 차례 몸을 일으키려 노력했지만 버티지 못하고 한판을 내줬다.

박다솔은 16강전 나탈리아 쿠주티나(러시아 올림픽위원회)와 경기에선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발뒤축후리기 절반승을 거뒀다.

앞서 타시아나 세사르(기니비시우)와 32강에선선 팔가로누워꺾기로 한판승을 기록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