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속 폭염' 충남 서해안 해수욕장 '한적'

송고시간2021-07-25 13:42

beta

충남권 모든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25일 도내 서해안 유명 해수욕장과 계곡에는 피서객들이 찾아 휴일을 즐겼다.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됐지만, 한낮 기온인 35도 내외의 폭염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서객들은 그리 많지는 않은 모습이었다.

서해안 최대의 해수욕장인 대천해수욕장에는 작년 이맘때 주말 내장객보다 1만여 명이 적은 6만∼7만 명 정도의 피서객들이 찾아 한가롭게 더위를 식히는 모습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권 모든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25일 도내 서해안 유명 해수욕장과 계곡에는 피서객들이 찾아 휴일을 즐겼다.

지난 3일 대천해수욕장 모습
지난 3일 대천해수욕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됐지만, 한낮 기온인 35도 내외의 폭염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서객들은 그리 많지는 않은 모습이었다.

서해안 최대의 해수욕장인 대천해수욕장에는 작년 이맘때 주말 내장객보다 1만여 명이 적은 6만∼7만 명 정도의 피서객들이 찾아 한가롭게 더위를 식히는 모습이었다.

행락객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대체로 잘 지켰다.

해당 시군에서는 해수욕장 입구마다 입장객들에게 발열 스티커를 부착시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한 뒤 입장을 시켰다.

관광안내소에서는 구내방송을 통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계도하기도 했다.

계룡산 동학사 계곡에는 폭염을 피해온 행락객들이 시원한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휴식을 취하기도 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