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유도 52㎏급 박다솔, 8강 진출…연장전서 발뒤축후리기 절반승

송고시간2021-07-25 12:50

beta

여자 유도 52㎏급 간판 박다솔(순천시청)이 도쿄올림픽 8강에 진출했다.

박다솔은 25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52㎏급 16강전 나탈리아 쿠주티나(러시아 올림픽위원회)와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발뒤축후리기 절반 승을 거뒀다.

골든스코어 1분 43초에 상대 선수의 몸을 잡아 힘껏 밀어내며 발뒤축후리기 기술을 성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박다솔, 여유롭게 승리
[올림픽] 박다솔, 여유롭게 승리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5일 도쿄 지요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52kg급 32강전에 출전한 한국 박다솔이 타시아나 세사르(기니비시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뒤 매트를 떠나고 있다. 2021.7.25 hama@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여자 유도 52㎏급 간판 박다솔(순천시청)이 도쿄올림픽 8강에 진출했다.

박다솔은 25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52㎏급 16강전 나탈리아 쿠주티나(러시아 올림픽위원회)와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발뒤축후리기 절반 승을 거뒀다.

그는 여러 차례 업어치기를 시도하다 역공에 걸렸지만, 끈질기게 수비하며 위기를 벗어났다.

박다솔은 계속 맹공을 펼쳤고, 상대 선수는 수비 위주로 버티다가 지도(반칙)를 받기도 했다.

정규시간 4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한 박다솔은 골든스코어에서 경기를 끝냈다.

골든스코어 1분 43초에 상대 선수의 몸을 잡아 힘껏 밀어내며 발뒤축후리기 기술을 성공했다.

박다솔은 아망딘 뷔샤르(프랑스)와 8강전을 통해 준결승 티켓 획득을 노린다.

그는 32강 타시아나 세사르(기니비시우)와 경기에선 한판승을 거뒀다.

경기 시작 1분 20초 만에 오금대떨어뜨리기로 절반을 얻었고, 정규시간 종료 46초를 남기고 팔가로누워꺾기로 한판을 따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