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도로 4곳 교통혼잡 개선…대도시권 광역교통계획에 반영

송고시간2021-07-25 12:29

beta

대전시는 25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확정한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 도로 개선계획(2021∼2025)'에 시에서 건의한 신규 도로 사업 4건이 모두 반영됐다고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계획에 반영된 4건의 도로개설 사업이 완공되면 주요 간선도로 차량정체 해소, 시민 이동 편의성이 대폭 증대된다"며 "향후 30년간 통행시간 절감 등에 따라 약 1조400억원의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성대로∼화산교, 사정교∼한밭대교, 비래동∼와동 등 18.7㎞

대전시 신설도로 4곳'대도시권 혼잡도로개선계획'반영
대전시 신설도로 4곳'대도시권 혼잡도로개선계획'반영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시는 25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확정한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 도로 개선계획(2021∼2025)'에 시에서 건의한 신규 도로 사업 4건이 모두 반영됐다고 밝혔다.

유성대로∼화산교 구간 2.7㎞, 사정교∼한밭대교 구간 7.5㎞, 비래동∼와동 구간 5.7㎞, 산성동∼대사동 구간 2.8㎞이다.

4개 구간 총사업비는 6천263억원으로, 앞으로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면 총사업비의 45%인 2천820억원을 국비로 받을 수 있다.

유성대로∼화산교 구간은 용계동 라도무스아트센터 방향 유성대로에서 덕명동 수통골 입구 화산교까지 2.7Km 연결하는 것으로, 호남고속도로 지선과 교차하는 지점에 현충원나들목이 신설된다.

유등천 우안의 미개설 도로를 확충하는 사정교∼한밭대교 구간, 동부순환도로와 연축지구를 연결하는 비래동∼와동 구간, 한밭도서관길에서 부사오거리로 우회하는 산성동∼대사동 구간이 완공되면 대전 도심 내 순환도로망이 완성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계획에 반영된 4건의 도로개설 사업이 완공되면 주요 간선도로 차량정체 해소, 시민 이동 편의성이 대폭 증대된다"며 "향후 30년간 통행시간 절감 등에 따라 약 1조400억원의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