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냉장고로 가려진 문 열자 캄캄한 공간에 24명이 숨어 있었다

송고시간2021-07-25 12:20

beta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 23일 의정부와 고양시 등 관내 불법 영업 유흥시설을 점검해 총 6개소 42명을 단속했다고 25일 밝혔다.

점검단이 음료수 박스와 냉장고 두 개로 가려진 이중문을 열자 작은 전등도 없는 어두운 내부 창고에 얼굴을 가린 손님과 여성 종업원 24명이 숨어있는 '비밀 대피공간'이 발견되기도 했다.

자정 무렵에는 고양시 일산동부 백석역 인근에서 전화 예약을 통해 손님들을 은밀히 출입시키는 업소가 단속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북부경찰청, 불법 영업 유흥업소 단속…6곳 42명 적발

(고양·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방역수칙 위반 합동점검 나왔습니다. 어디 연락하려 하지 마시고 신분증 주세요."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 23일 의정부와 고양시 등 관내 불법 영업 유흥시설을 점검해 총 6개소 42명을 단속했다고 25일 밝혔다.

의정부 신시가지 유흥주점의 비밀 대피 공간
의정부 신시가지 유흥주점의 비밀 대피 공간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단속에는 경기북부자치경찰위원회와 경기도, 각 시군 지자체, 소방 등 총 435명이 참여했다.

의정부의 한 대형 유흥주점에서는 오후 11시 30분이 넘은 시간에도 종업원들이 예약 손님을 가려서 버젓이 영업하고 있었다.

점검단이 음료수 박스와 냉장고 두 개로 가려진 이중문을 열자 작은 전등도 없는 어두운 내부 창고에 얼굴을 가린 손님과 여성 종업원 24명이 숨어있는 '비밀 대피공간'이 발견되기도 했다.

단속 위한 문개방
단속 위한 문개방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업장에는 조금 전까지 먹은 과일과 술병 들, 미처 챙기지 못한 휴대전화까지 나왔다.

자정 무렵에는 고양시 일산동부 백석역 인근에서 전화 예약을 통해 손님들을 은밀히 출입시키는 업소가 단속됐다.

조사 과정에서 선불금을 받고 성매매까지 하며 영업한 사실이 파악돼 경찰은 성매매처벌법 위반 혐의도 함께 적용할 예정이다.

합동 단속
합동 단속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단속은 경기도자치경찰 위원회 출범 후 1호 시책사업이다.

신현기 경기도 북부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은 "경기도와 경찰의 긴밀한 협력으로 코로나 확산 방지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