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늘 1천300명 안팎…내달 8일까지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송고시간2021-07-26 04:30

beta

정부의 각종 고강도 방역 조치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좀체 꺾이지 않고 있다.

부산·경남에서 각각 하루 100명 넘는 확진자가 연일 쏟아지는 등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전국 휴양지와 해수욕장 등에 대규모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돼 자칫 유행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내달 8일까지 2주 연장한 데 이어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3단계로 격상해 27일부터 내달 8일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천629명→1천487명→?…어제 밤 9시까지 1천252명…일요일 최다 기록

20일째 네 자릿수…4차 대유행 전국화 양상에 비수도권 방역조치도 강화

신규 확진자 수 1천487명, 19일 연속 네자릿수
신규 확진자 수 1천487명, 19일 연속 네자릿수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주말 최다를 기록한 25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천487명으로 19일 연속 네자릿수를 이어갔으며 이는 주말 기준 최다 수치이다. 2021.7.25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의 각종 고강도 방역 조치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좀체 꺾이지 않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는 20일째 1천명 이상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 정점에 도달하지 않았다"는 게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여서 당분간 세 자릿수로 떨어지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부산·경남에서 각각 하루 100명 넘는 확진자가 연일 쏟아지는 등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전국 휴양지와 해수욕장 등에 대규모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돼 자칫 유행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에 정부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내달 8일까지 2주 연장한 데 이어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3단계로 격상해 27일부터 내달 8일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 신규 확진자 20일째 네 자릿수…주간 지역서 일평균 1천468명 확진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1천487명이다.

직전일 1천629명보다 142명 줄면서 일단 1천400명대로 내려왔다.

그러나 이는 주말 검사건수 감소 영향에 따른 것이어서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보통 주말·휴일 영향으로 주 초반에는 확진자 수가 비교적 적게 나오다가 중반부터 급증하는 흐름을 보인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1천252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1천396명보다 144명 적었다.

그러나 이는 지난주 일요일(18일) 오후 9시 중간 집계 1천192명보다 60명 많은 것이자 최종 집계치(1천252명)와 같은 수치로, 일요일 최다 기록은 1주일 만에 또 깨지게 됐다.

밤 시간대 확진자가 많이 늘지 않더라도 1천300명 안팎, 많으면 1천300명대 초중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녹초가 된 검사소 직원…폭염에 물 한 모금이라도
녹초가 된 검사소 직원…폭염에 물 한 모금이라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전날까지 19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이날로 20일째가 된다.

최근 1주간(7.19∼25)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251명→1천278명→1천781명→1천842명→1천630명→1천629명→1천487명을 나타내며 1천200∼1천800명대를 오르내렸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557명꼴로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1천468명에 달했다.

이중 수도권의 1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약 954명으로 최근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다. 서울은 약 479명으로 4단계(389명 이상)에 해당하고, 경기(약 384명)·인천(92명)은 3단계 범위다.

◇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 연일 최고치 기록…방역조치 강화

반면 비수도권의 유행 상황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경남과 부산의 경우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각각 116명, 106명에 달하는 등 연일 세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전체적으로 보면 전날 신규 지역발생 확진자 1천422명 가운데 수도권이 876명으로 61.6%, 비수도권이 546명으로 38.4%를 각각 차지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21일부터 전날까지 5일 연속(550명→546명→565명→582명→546명) 500명대를 이어갔고,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은 지난 18일부터 8일째(31.6%→32.9%→32.9%→31.9%→35.6%→35.9%→37.0%→38.4%) 30%대를 웃돌고 있다. 특히 전날 38.4%는 4차 대유행 이후 최고치다.

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 하는 권덕철 장관
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 하는 권덕철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7.25 kimsdoo@yna.co.kr

정부가 수도권의 4단계 2주 연장 조치에 더해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3단계 일괄 격상 조치를 취한 것도 그만큼 지역의 유행 상황이 심각하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다.

3단계 격상에 따라 27일부터는 비수도권에서도 카페·식당의 매장영업이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되고, 그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해 진다.

유흥·단란주점, 클럽·나이트,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무도장, 홀덤펍·홀덤게임장, 노래연습장, 목욕장업, 수영장, 방문판매를 위한 직접판매 홍보관은 오후 10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

지역축제, 설명회, 기념식 등의 행사와 집회 인원은 50명 미만으로 제한된다.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모임 쪼개기·야외 술자리 (PG)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모임 쪼개기·야외 술자리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사적모임은 지금처럼 4명까지만 가능하다. 5인이상 모임금지 조치는 지난 19일부터 적용 중인데 종료 시점이 내달 1일에서 8일로 1주일 늦춰졌다.

정부는 또 휴가철을 맞아 비수도권의 공원과 휴양지, 해수욕장 등에서는 지자체 고시를 통해 야간 음주를 금지하기로 했다.

4단계가 적용 중인 수도권의 경우 지금처럼 낮 시간대에는 4명까지 모일 수 있으나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까지로 제한된다.

또 수도권 유흥시설은 내달 8일까지 계속 영업이 중단된다.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클럽·나이트,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만 문을 닫게 돼 있으나, 정부는 홀덤펍, 콜라텍, 무도장 등에 대해서도 집합금지 조치를 적용하고 있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