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이재명측 공격 대꾸 안 할 수 없어…과열경쟁 자제해야"

송고시간2021-07-25 10:58

beta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저는 자제하려고 하는데, 제 주변 사람들이 (상대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에서) 공격을 받고 있어 대꾸를 안 할 수가 없다"라면서 "그러나 서로 (지나친 경쟁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25일 울산지역 민영방송인 ubc울산방송에서 방영된 보도특집 '시사진단'에 출연해 '이 지사 측과 경쟁이 지나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ubc울산방송 보도특집 출연…"윤석열, 준비 부족하다는 느낌"

文 정부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성과, 부동산 문제 아쉬워" 평가

수어로 대화 나누는 이낙연
수어로 대화 나누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전 울산시 중구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열린 플로깅(조깅하며 쓰레기를 줍는 운동) 행사 현장을 방문해 한 농아인과 수어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저는 자제하려고 하는데, 제 주변 사람들이 (상대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에서) 공격을 받고 있어 대꾸를 안 할 수가 없다"라면서 "그러나 서로 (지나친 경쟁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25일 울산지역 민영방송인 ubc울산방송에서 방영된 보도특집 '시사진단'에 출연해 '이 지사 측과 경쟁이 지나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전략으로는 "진면목을 더 많이 보여드릴 것"이라면서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이런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을 알기 쉽게 국민께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주 120시간 근무 발언 등 말씀할 때마다 실수한다거나, 민감한 지역 문제를 툭툭 건드리는 것을 보면서 준비가 부족하다고 느낀다"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그는 문재인 정부를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해 군사적 긴장을 현격히 완화한 점, 국정원·검찰·경찰 등 권력기관 개혁 기반을 제도적으로 갖춘 점은 평가해야 한다"라면서 "다만 부동산 문제를 예측하고 대비하지 못한 부분과 인사에서 간간이 잡음이 나왔던 점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전 울산시 중구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열린 플로깅(조깅하며 쓰레기를 줍는 운동) 행사 현장을 방문해 쓰레기를 줍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전 울산시 중구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열린 플로깅(조깅하며 쓰레기를 줍는 운동) 행사 현장을 방문해 쓰레기를 줍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는 유지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에너지 정책을 전환해 60년에 걸쳐 원전 의존도를 줄이자는 것으로, 이는 유럽 국가들에 비하면 전환 수준이 저조하다"라면서 "동남권에 원전이 밀집해 있고 지진이 잦다는 점을 고려하면 탈원전 정책 방향은 당연하며, 당장 모든 원전이 없어지는 것처럼 호들갑을 떨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 내 '일본통'으로 꼽히는 그는 경색된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일본 지도자들이 생각을 바꿔야 하는데, 과거에는 한일 간 국력 차 때문인지 일본이 여유로움이 있었는데 요즘은 좀처럼 여유가 없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기회가 온다면 한·일이 서로 터놓고 대화하면서 신뢰를 회복하고, 중요한 문제를 풀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 현안과 관련해서는 "앞서 부산과 대전이 이뤄낸 것처럼 울산도 공공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첫 번째 대안이 초광역권 발전 전략을 수립할 수 있는 메가시티 조성인데, 그런 면에서 인구 800만의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는 수도권과 경쟁이 가능한 최대 경제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프로그램 엔딩곡을 직접 선정해달라는 진행자의 요청에 방탄소년단(BTS)의 '앤서: 러브 마이셀프'(Answer: Love Myself)를 신청하면서 "어제와 오늘, 내일의 내가 모두 내 모습이라는 가사의 메시지가 좋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