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진종오·구본길·양학선…'세월의 무게' 절감한 2012 영웅들

송고시간2021-07-25 09:56

beta

대한민국 엘리트 스포츠는 금메달 13개를 획득한 2012년 런던 하계올림픽 이후로 내리막길을 탔다.

당시 대회 금메달리스트로 2020 도쿄올림픽에도 출전한 선수는 '사격 황제' 진종오(42), 펜싱의 베테랑 구본길(32)과 '맏형' 김정환(38), 김지연(33), 남자 기계체조 양학선(29), 남자 양궁의 대들보 오진혁(40) 등 6명이다.

이들 중 진종오, 구본길, 양학선이 흐르는 세월을 피하지 못하고 도쿄올림픽에서 쓴맛을 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멘트] 아쉬워하는 진종오
[모멘트] 아쉬워하는 진종오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 10m 공기권총 예선에서 진종오가 경기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진종오는 이날 576점(평균 9.600점)으로 15위에 그쳤다. 2021.7.24 [THE MOMENT OF YONHAPNEWS] jieu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대한민국 엘리트 스포츠는 금메달 13개를 획득한 2012년 런던 하계올림픽 이후로 내리막길을 탔다.

당시 대회 금메달리스트로 2020 도쿄올림픽에도 출전한 선수는 '사격 황제' 진종오(42), 펜싱의 베테랑 구본길(32)과 '맏형' 김정환(38), 김지연(33), 남자 기계체조 양학선(29), 남자 양궁의 대들보 오진혁(40) 등 6명이다.

이들 중 진종오, 구본길, 양학선이 흐르는 세월을 피하지 못하고 도쿄올림픽에서 쓴맛을 봤다.

진종오는 대회 개막 후 첫날인 24일 10m 공기권총에서 15위에 머물러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그는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이 종목과 50m 권총에서 금메달 2개를 수확했다.

이미 4차례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획득한 진종오는 메달 1개만 보태면 역대 한국 선수 최다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된다.

50m 권총에서 올림픽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진종오는 27일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추가은(20)과 짝을 이뤄 다시 메달에 도전한다.

[올림픽] 공격하는 구본길
[올림픽] 공격하는 구본길

(지바=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펜싱 사브르 국가대표 구본길(왼쪽)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마튀아스 스차보(독일)와 도쿄올림픽 32강전을 하고 있다. 구본길 패. 2021.7.24
xyz@yna.co.kr

2012 런던 대회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인 세계랭킹 구본길도 같은 날 32강에서 탈락했다.

초반에 너무 점수를 내준 끝에 정작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씁쓸하게 물러났다.

아시안게임 사브르 개인전 3연패에 빛나는 구본길은 "관중이 없는데도 서는 것 자체가 긴장됐다"며 올림픽이 주는 중압감이 여느 대회와는 남달랐다고 토로했다.

[올림픽] 날아오르는 양학선
[올림픽] 날아오르는 양학선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남자 기계체조 국가대표 양학선이 24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예선전에서 도마 연기를 하고 있다. 2021.7.24 yatoya@yna.co.kr

9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한 양학선도 도마 예선 9위에 그쳐 8명이 겨루는 결선 티켓을 눈앞에서 놓쳤다.

오른쪽 허벅지 근육통(햄스트링) 트라우마 탓에 양학선은 도약에 절대적인 폭발적인 주력을 뽐낼 수 없었다.

그 탓에 회전이 부족해 고득점에 실패했다. 결선 예비 선수 1번 자격인 9위에 올랐지만, 상위 8명 중 결장자가 나와야 결선 무대를 밟는다.

진종오, 구본길, 양학선에겐 금맥을 이을 후계자가 있었다.

김모세(23), 오상욱(25), 신재환(23)이 세 선수의 뒤를 받치거나 세 선수보다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평가받았다.

그러나 셋은 올림픽 데뷔전을 치르는 '초짜'였다.

많은 체육인들은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맛을 안다'며 내심 올림픽 금메달의 영광을 이미 경험한 세 선수의 관록에 더 많이 기대했다.

김모세는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8위, 세계랭킹 1위 오상욱은 8강에서 전진을 멈췄다.

신재환은 전체 1위로 도마 결선에 올라 양학선이 이루지 못한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금메달의 꿈을 이어간다.

나이를 거꾸로 먹은 펜싱 김정환은 구본길, 오상욱 두 동생이 떨어진 사브르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따내 한국 펜싱 사상 첫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의 쾌거를 달성했다.

김정환은 2012 런던 대회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사브르 개인전 동메달을 수확했다.

2012 런던 대회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김지연과 같은 대회 양궁 남자 개인전 우승자 오진혁은 도쿄에서 금메달 영광 재현에 나선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