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코로나19 돌파 감염' 美 비치발리볼 선수 "집에 가고 싶은데"

송고시간2021-07-25 08:29

beta

백신 접종을 하고, 미국에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도쿄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쿄올림픽 출전의 꿈은 무산됐고, 생애 처음으로 답답한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크랩은 25일(한국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주 내내 나는 절망감을 느꼈다"며 "도쿄에 도착한 뒤에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도쿄올림픽 출전이 좌절됐다. 나는 미국으로 돌아갈 수도 없다"고 푸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절망적인 격리 생활 중…24시간 중 23시간 호텔에만 머물러"

코로나19 돌파 감염 탓에 도쿄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타일러 크랩
코로나19 돌파 감염 탓에 도쿄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타일러 크랩

[타일러 크랩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호텔 방을 나갈 수 있는 시간은 하루에 단 한 시간뿐입니다."

미국 남자 비치발리볼 대표 타일러 크랩(29)은 일본 도쿄에서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백신 접종을 하고, 미국에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도쿄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쿄올림픽 출전의 꿈은 무산됐고, 생애 처음으로 답답한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크랩은 25일(한국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주 내내 나는 절망감을 느꼈다"며 "도쿄에 도착한 뒤에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도쿄올림픽 출전이 좌절됐다. 나는 미국으로 돌아갈 수도 없다"고 푸념했다.

2018, 2019년 미국 프로비치발리볼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크랩은 제이컵 깁과 짝을 이뤄 도쿄올림픽 메달 획득을 노렸다.

그러나 도쿄올림픽 비치발리볼 경기가 열리는 시오카제 파크의 모래밭은 밟아보지도 못했다.

도쿄에 도착하자마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크랩은 "2∼3일 격리 기간이 끝나면 훈련을 시작할 수 있겠지"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크랩은 2주 동안 격리해야 했고, 미국올림픽위원회는 트라이 본을 크랩의 대체 선수로 선발했다.

크랩은 "본은 내가 정말 좋아하는 친구이자 선수이다. 그는 올림픽에 출전할 자격을 갖췄다"고 말하면서도 "내 개인적으로는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는 건 너무 큰 상처"라고 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크랩에게 절망감을 주는 일이 이어졌다.

크랩은 "나는 여전히 일본 호텔에 격리돼 있다. 하루 24시간 중 23시간을 호텔 방에서 지낸다"며 "아침 식사를 위해 호텔 1층 식당을 이용하고, 점심과 저녁으로 먹을 음식을 사고자 잠시 외출할 때를 제외하면 호텔 방을 나설 수 없다"고 전했다.

크랩을 위해 그의 어머니는 영상 통화로 요가를 함께 하고, 여자친구는 마치 옆에 있는 것처럼 영상 통화를 하며 TV 프로그램을 함께 본다.

하지만 물리적인 거리를 극복하기는 어렵다.

그는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너무 힘들다. 여자친구와 부모님이 보고 싶다"고 호소했다.

크랩은 "지금 내게 유일한 위안거리는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돼 개막했기 때문에) 다음 올림픽(2024년 파리올림픽)이 3년 후에 열린다는 것"이라며 "'내게도 올림픽에 출전할 기회가 남았다'고 나 자신에게 말하며 힘든 상황을 견디고 있다"고 전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