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혁명수비대 "동남부 국경 지역서 총격전 중 4명 사망"

송고시간2021-07-24 22:39

이란 혁명수비대 로고
이란 혁명수비대 로고

[이란 혁명수비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파키스탄 국경지대에서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 대원 4명이 교전 중 사망했다고 국영 IRNA 통신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혁명수비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시스탄-바-발루치스탄주에서 무장 강도와 총격전이 있었으며 이 과정에서 대원 4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파키스탄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시스탄-바-발루치스탄주에서는 이란 군 당국과 무장 조직, 밀수업자 간 충돌이 빈발한다.

올해 4월에는 이 지역에서 무장세력 3명이 혁명수비대에 의해 사살됐다.

지난 3월에도 군 당국과 원유 밀거래업자 사이 충돌로 업자 3명이 숨졌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