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해부대, 코로나 사태 초기 입항거부로 어려움"

송고시간2021-07-24 22:52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 34진이 확진자 발생 초기에 아프리카 해역 인접국의 입항 거부로 대응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국방부에 따르면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의 입항과 우리 군 수송기의 이착륙을 수용한 아프리카 인접국은 애초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선박은 국적을 불문하고 입항을 불허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었다.

34진의 한 간부는 전날 국방부공동취재단과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 환자 발생으로 인접국으로부터 입항을 거부당했다"며 "유류가 부족해서 저속으로 항해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대원 "입항 못 하는 사이 확진자 하루 20명씩 늘어"

문무대왕함 현지 항구 출항
문무대왕함 현지 항구 출항

(서울=연합뉴스)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이 21일 현지 항구에서 출항하고 있다. 2021.7.21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 34진이 확진자 발생 초기에 아프리카 해역 인접국의 입항 거부로 대응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국방부에 따르면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의 입항과 우리 군 수송기의 이착륙을 수용한 아프리카 인접국은 애초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선박은 국적을 불문하고 입항을 불허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었다.

이에 문무대왕함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첫 확진자가 확인된 이후 한동안 의약품이나 연료 수급 등을 위해서도 입항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34진의 한 간부는 전날 국방부공동취재단과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 환자 발생으로 인접국으로부터 입항을 거부당했다"며 "유류가 부족해서 저속으로 항해했다"고 말했다.

다른 병사도 "작전을 중단하고 현지에 치료를 위해 입항한다고 방송을 들었는데 입항을 바로 못하고 현지 앞바다에서 둥둥 떠다녔다"며 "그 사이에도 환자는 하루에 20명씩 늘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청해부대원 전원을 귀국시키기 위해선 긴급 투입된 수송선 도착에 맞춰 문무대왕함이 입항해야 했기 때문에 정부는 인접국에 거듭 입항을 요청했고, 결국 받아들여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인접국이) 이미 입항해있던 타국 상선을 해상으로 이동시킨 후 청해부대의 자리를 확보해줬다"고 말했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