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어컨 홀짝제 운동까지…노후 아파트 "정전을 막아라"

송고시간2021-07-25 06:05

beta

최근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게시판에 붙은 '에어컨 홀짝제 운동 실시' 안내문이다.

25일 한전과 서울 각 아파트에 따르면 '정전과의 전쟁'을 벌이는 노후아파트는 이곳뿐만이 아니다.

이 아파트는 "여름철을 맞아 에어컨 사용이 급격히 증가해 정전사태가 심각히 우려된다"며 "전기사용량이 변압기가 감당할 수 없는 과다사용이 감지되면 정전사태 방지를 위해 강제로라도 동별로 단전 조치가 시행될 수 있다"고 예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열대야에 전력 사용량 급증…곳곳에서 '정전'
열대야에 전력 사용량 급증…곳곳에서 '정전'

(서울=연합뉴스) 연이은 열대야에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밤사이 전국 곳곳에 전기 공급이 끊긴 가운데 지난 22일 정전된 인천 삼산동 아파트 단지. 2021.7.23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홀수 층은 홀수 시간에, 짝수 층은 짝수시간에 사용"

최근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게시판에 붙은 '에어컨 홀짝제 운동 실시' 안내문이다.

연일 가마솥더위와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전력사용량이 급증하자 정전에 대비해 아파트 차원에서 아이디어를 짜낸 것이다.

준공된 지 30년이 넘은 이 아파트는 5천500가구에 달하는 대규모 단지로, 역대 최악의 폭염이 닥쳤던 2018년 여름에 전력 사용량 급증으로 정전 피해를 봤다.

관리사무소 측은 "3년 전 폭염 때 정전으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은 적이 있어 올여름에 선제적으로 절전 캠페인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민들 사이에선 "요즘 같은 찜통더위에 이런 캠페인이 실효가 있겠느냐", "승용차도 아닌, 에어컨 홀짝제 시행은 처음 들어봤다.", "시간마다 껐다 켰다 하는 게 더 많은 전력 소비가 들 것"이라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에어컨 홀짝제 공고문
에어컨 홀짝제 공고문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 공고된 '에어컨 홀짝제 운동' 공고문. 2021. 7. 24.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25일 한전과 서울 각 아파트에 따르면 '정전과의 전쟁'을 벌이는 노후아파트는 이곳뿐만이 아니다.

1978년 준공된 서울의 한 아파트도 최근 '절전 안내문'을 공지했다. 이 아파트는 "여름철을 맞아 에어컨 사용이 급격히 증가해 정전사태가 심각히 우려된다"며 "전기사용량이 변압기가 감당할 수 없는 과다사용이 감지되면 정전사태 방지를 위해 강제로라도 동별로 단전 조치가 시행될 수 있다"고 예고했다.

지어진 지 35년이 넘은 강남의 또 다른 아파트도 "단지 내 정전사고 방지를 위해 에어컨은 26∼28℃로 설정해달라"고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실제로 최근 노후 아파트를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서 정전이 발생하고 있다.

지난 23일 인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일시적으로 전력 공급이 차단돼 18개 동 가운데 8개 동, 약 800세대의 전기 공급이 1시간 20분 동안 차단됐다.

경기 의왕시의 한 아파트 단지 1개 동은 22일 오후 9시부터 이튿날 23일 오전까지 전기 공급이 끊겨 전체 100세대 중 절반이 큰 불편을 겪었다.

수원의 한 아파트 580여 세대도 찜통더위 속에 이틀 밤 연속 정전돼 주민들의 원성을 샀다.

서울 상암동 5개 아파트 단지 3천762세대 정전
서울 상암동 5개 아파트 단지 3천762세대 정전

7월 4일 오후 10시 6분께 서울 마포구 상암동 일대 아파트 3천762세대에 정전이 발생해 1시간여 만인 오후 11시께 복구됐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한전에 따르면 여름철 아파트 정전은 전력 과부하로 인한 노후 변압기와 차단기 고장이 주된 원인이다.

한전 관계자는 "폭염으로 전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노후화된 전기설비 고장이 정전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정전을 예방하려면 아파트 차원에서 차단기를 점검하거나 사용량에 맞게 교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노후 전기설비를 교체하려면 아파트 입주민들의 동의가 필요한데, 수천만 원이 들다 보니 주민 동의를 얻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사정을 고려해 올해 4월 한전은 산업부와 함께 '아파트 노후 변압기 교체 지원사업'을 실시했다. 노후 변압기 교체 지원을 신청한 아파트 단지 중 200곳에 대해 변압기·저압 차단기 자재 가격의 최대 80%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전은 올여름 냉방수요가 2018년 대비 0.3∼3.8GW 증가할 것으로 보고, 본사 및 15개 지역본부에 전력수급 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비상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