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막내누나' 안산 "의지있으면 못할건 없다…애국가 또 듣겠다"

송고시간2021-07-24 18:59

beta

24일 대한민국 선수단 첫 금메달을 합작한 안산(20·광주여대)는 김제덕(17·경북일고)보다 세 살 많은 '스무살 누나'다.

안산은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 금메달 확정 후 기자회견에서도 "부담이 있었지만 최선을 다해 경기했다"며 담담하게 말했다.

안산은 평상시에도 "혼잣말을 굉장히 많이 하는 편"이라며 "이번 시합에서는 '의지만 있으면 못할 건 없지'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궁 혼성전서 '3살 동생' 김제덕과 金 쾌거…위기 순간에도 '침착' 돋보여

[올림픽] 최강 막내 ‘김제덕-안산’
[올림픽] 최강 막내 ‘김제덕-안산’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24 ondol@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4일 대한민국 선수단 첫 금메달을 합작한 안산(20·광주여대)는 김제덕(17·경북일고)보다 세 살 많은 '스무살 누나'다.

그래서였을까. 김제덕이 경기 내내 넘치는 '파이팅'을 보여줬다면, 안산은 토너먼트가 진행되는 내내 놀랄 만큼 침착하게 활 시위를 당겼다.

안산은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 금메달 확정 후 기자회견에서도 "부담이 있었지만 최선을 다해 경기했다"며 담담하게 말했다.

'금메달 확정 순간 누가 가장 먼저 떠올랐냐'는 질문엔 "소속팀 감독님이 가장 먼저 생각났다"고 답했다. 광주여대 양궁팀 김성은 감독의 얘기다.

사실 안산은 결승전 1세트를 상대팀에 내준 뒤 이어진 2세트 초반만 하더라도 활이 8점에 꽂히는 등 아슬아슬했다. 양궁에서는 세계적인 선수들도 실수 한 발에 무너지는 게 다반사지만, 안산은 오히려 김제덕, 홍승진 감독과 대화를 하며 차분함을 유지하려 애쓰는 모습이었다.

안산은 평상시에도 "혼잣말을 굉장히 많이 하는 편"이라며 "이번 시합에서는 '의지만 있으면 못할 건 없지'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결국 마지막 4세트에서도 '침착하게' 9점을 꽂아 넣으며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당시 상황에 대해 "노란색(9점 이상 과녁)만 크게 보자는 마음으로 쐈고 결과가 그렇게 나왔다"며 설명했다.

안산은 이미 전날 여자 개인 예선 랭킹라운드(순위결정전)에서 72발 합계 680점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64명의 출전선수 중 1위로 본선에 올라 이번 대회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이날 혼성단체전 금메달을 시작으로 여자 개인전과 단체전까지 3관왕에 도전한다.

안산은 남은 경기도 긴장하지 않고 임하겠다면서도, 특히 단체전은 "시상대에 올라가 애국가를 듣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