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2개월여만에 광주 방문 "지지자 격려, 지역사정 파악"

송고시간2021-07-24 19:04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광주를 방문해 붕괴 참사 피해 가족 등을 만났다.

이재명 지사의 광주방문은 지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이후 2개월여만이다.

그는 "지지자들을 격려하고, 이 지역 사정도 파악하려 했다"며 "그러나 내일 오후 갑자기 대통령 주재 회의가 열려 일부 일정을 줄이고 다시 경기도로 복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붕괴참사 피해 가족 면담 '안전 문제 점검'…종교인·지역기자 등 만남

이재명, 광주 방문
이재명, 광주 방문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후 광주 동구 창업지원센터에서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 피해 가족들과 면담하기 위해 입장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7.24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광주를 방문해 붕괴 참사 피해 가족 등을 만났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 마련된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 대종사의 빈소를 조문한 후 오후에는 광주로 이동했다.

이재명 지사의 광주방문은 지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이후 2개월여만이다.

그는 "지지자들을 격려하고, 이 지역 사정도 파악하려 했다"며 "그러나 내일 오후 갑자기 대통령 주재 회의가 열려 일부 일정을 줄이고 다시 경기도로 복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학동 철거 건물 붕괴 참사 유족과 면담한 이유에 대해서는 "안타까운 일을 당하신 분들이 계셔서 우리 사회의 안전 문제도 다시 돌아보고 유족에게 위로 말씀드리려고 찾았다"며 "이 사건에 대한 정확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문책, 사후 보상책을 챙겨볼 것"이라고 밝혔다.

간담회에서 피해자 가족들은 책임자 처벌 미흡, 피해 보상 협상의 어려움, 제도 개선 필요성 등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고의적인 재해에 대해서는 징벌적 손해배상이 필요하다는 것이 평소 소신이었다"며 "향후 제도 개선 부분에 대해 중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고, 피해자의 어려움은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홍정민 캠프 대변인(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이후 이 지사는 광주지역 종교계 인사들을 만나 비공개 만찬을 하고, 25일 오전에는 광주지역 기자간담회를 가진 후 경기도로 복귀할 예정이다.

한편 이 지사의 배우자인 김혜경 씨는 이 지사와 별도로 1박 2일 광주·전남 방문일정을 소화했다.

김씨는 이날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사무실을 방문했고,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 들불야학이 있었던 광주 서구 광천동 시민아파트를 둘러봤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