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한국 태권도 첫날 '노골드'…장준만 동메달 결정전으로

송고시간2021-07-24 16:54

beta

태권도 종주국 우리나라가 2020 도쿄올림픽 첫날부터 '노 골드'로 체면을 구겼다.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힌 '차세대 간판' 장준(21·한국체대)마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장준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남자 58㎏급 4강전에서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튀니지)에게 19-25로 져 결승행이 불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자 58㎏급 4강서 튀니지 복병에 일격…여자 49㎏급 심재영은 8강 탈락

[올림픽] 아쉬워하는 장준
[올림픽] 아쉬워하는 장준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장준이 24일 도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58㎏급 준결승에서 튀니지 칼릴에게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1.7.24 handbrother@yna.co.kr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태권도 종주국 우리나라가 2020 도쿄올림픽 첫날부터 '노 골드'로 체면을 구겼다.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힌 '차세대 간판' 장준(21·한국체대)마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장준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남자 58㎏급 4강전에서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튀니지)에게 19-25로 져 결승행이 불발됐다.

이 체급 세계랭킹 1위 장준이 23위 젠두비에게 패해 한국 선수단의 충격은 크다.

이제 장준은 패자부활전에서 올라온 선수와 동메달 결정전을 벌여 동메달이라도 노려야 하는 상황이다.

장준은 국가대표 최종 선발대회에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김태훈을 제치고 처음으로 올림픽 태극마크를 거머쥐었다.

대표팀 막내이지만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세계선수권대회, 월드그랑프리 시리즈 등에서 우승을 여러 차례 차지한 장준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이 기대되는 선수였다.

장준은 대회 첫 경기인 커트 브라이언 바르보사(필리핀)와 16강전에서 3라운드 13초 만에 26-6, 점수 차 승리(2라운드 종료 이후 20점 차 이상일 경우)를 거뒀다.

그러나 8강에서는 스페인의 아드리안 비센네 윤타에게 24-19로 힘겹게 승리하더니 결국 4강에서 뜻밖의 일격을 당했다.

[올림픽] 8강서 진 심재영
[올림픽] 8강서 진 심재영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심재영이 24일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8강 경기에서 일본의 야미다 미유에게 진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1.7.24
handbrother@yna.co.kr

여자 49㎏급의 심재영(26·춘천시청)은 자신의 첫 올림픽을 두 경기로 끝냈다.

심재영은 첫 경기였던 16강전에서 우마이마 엘 부슈티(모로코)를 19-10으로 누르고 산뜻하게 시작했으나 8강전에서 일본의 야마다 미유에게 7-16으로 졌다.

심재영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인 베테랑 야마다가 결승에 올라야만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이라도 노려볼 수 있었다.

하지만 야마다가 4강에서 세계 1위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태국)에게 12-34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하는 바람에 패자부활전 출전 기회마저 얻지 못했다.

심재영은 2017년 무주, 2019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46㎏급에서 2회 연속 정상에 오른 경량급 강호로,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소희를 꺾고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