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자배구 삼성화재,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발생

송고시간2021-07-24 16:24

beta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3명이 나와 배구계에 비상이 걸렸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늘 추가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 3명 중 2명은 전날(23일) 오후에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가로 증상 있는 선수들 있어"…다음달 컵대회 참가 어려울 듯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 선수단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3명이 나와 배구계에 비상이 걸렸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늘 추가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근 삼성화재 선수 1명은 KB손해보험 선수 1명과 한 선수의 자택에서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 및 지인의 친구 등 총 8명과 저녁 모임을 했다.

지인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두 선수도 차례로 감염이 확인됐다.

삼성화재는 해당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접한 뒤 곧바로 다음 날, 선수단 전체에 대해 전수 검사를 실시한 뒤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다행히 선수단 모두 음성이 나왔지만,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호소하는 선수들이 하나둘씩 늘어나기 시작했다.

이번에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 3명 중 2명은 전날(23일) 오후에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증세가 심했던 나머지 한 선수는 이날 병원에서 진단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이 나왔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추가로 증상이 있는 선수들이 있다"고 말해 추가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 관계자는 "배구 팬들에게 죄송할 따름"이라며 "선수단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최대한 빠르게 조처를 했지만 바이러스 전파 속도가 워낙 빨랐다"고 말했다.

집단 감염에 노출된 삼성화재는 현재 상황으로는 다음 달 개막하는 컵대회 출전이 사실상 어려워지게 됐다.

한편 한국배구연맹(KOVO)은 27일 오전 상벌위를 열어 삼성화재 선수 1명과 KB손보 선수 1명에 대해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