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머리카락보다 중요했던 '꿈의 무대'…강유정은 왜 삭발했나 [올림픽]

송고시간2021-07-24 15:35

beta

여자 유도 48㎏급의 간판 강유정(순천시청)의 왼쪽 무릎이 다시 아프기 시작한 건 지난해 10월의 일이다.

강유정은 국제대회에 나가지 못했고, 세계랭킹은 뚝뚝 떨어졌다.

꿈꿔왔던 올림픽 티켓을 획득했지만, 재활 훈련 없이 실전 경기를 치른 탓에 몸 상태는 크게 망가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술 여파로 계체 탈락 위기에 놓인 강유정, 5분 남기고 '삭발' 결심

아쉽게 끝난 올림픽 도전에도 끝내 울음을 참다…"무너지지 않겠다"

[올림픽] 경기 집중하는 강유정
[올림픽] 경기 집중하는 강유정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4일 오전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여자 유도 48kg급 예선 32강 대한민국 강유정 대 슬로베니아 스탄가르 마루사 경기. 강유정이 경기에 집중하고 있다. 2021.7.24 mon@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여자 유도 48㎏급의 간판 강유정(순천시청)의 왼쪽 무릎이 다시 아프기 시작한 건 지난해 10월의 일이다.

2015년 십자인대가 끊어져 수술을 받았던 강유정은 부상 부위가 재발해 다시 수술대 위에 올랐다.

강유정은 국제대회에 나가지 못했고, 세계랭킹은 뚝뚝 떨어졌다.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얻기 위해선 국제대회에 나가 랭킹을 끌어올려야 했다.

강유정은 아픈 무릎을 부여잡고 5월 카잔 그랜드슬램 대회와 6월 세계선수권대회를 연거푸 치렀다.

꿈꿔왔던 올림픽 티켓을 획득했지만, 재활 훈련 없이 실전 경기를 치른 탓에 몸 상태는 크게 망가졌다.

세계선수권대회 후엔 제대로 걷기도 힘들 정도였다.

그런 상황에서 강유정은 도쿄올림픽을 준비해야 했다. 무릎 통증을 꾹 참고 혹독한 훈련을 소화했다.

한계가 있었다. 밸런스가 깨진 탓인지 체중 조절에 문제가 생겼다.

강유정은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식이요법과 훈련을 통해 체중을 조절했는데, 평소처럼 몸무게가 빠지지 않았다.

도쿄에 입성한 뒤에도 그랬다. 염분만 섭취하며 버텼는데도 효과가 없었다.

결국 그렇게 경기 날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올림픽] 강유정, 아쉬운 패배
[올림픽] 강유정, 아쉬운 패배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4일 오전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여자 유도 48kg급 예선 32강 대한민국 강유정 대 슬로베니아 스탄가르 마루사 경기. 강유정이 패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1.7.24 mon@yna.co.kr

유도 선수들은 대회 전날에 도쿄올림픽 선수촌 계체실에서 몸무게를 재야 하는데, 이때 개체를 통과하지 못하면 실격된다.

계체 시간은 경기 전날 오후 8시. 강유정은 23일 오전부터 음식 섭취를 하지 않고 몸 안의 수분을 짜내고 또 짜냈다.

오후 6시쯤 올라간 체중계는 48.850㎏을 가리켰다. 48㎏급은 48.5㎏까지 계체를 통과할 수 있다.

2시간 안으로 빼야 하는 몸무게는 350g이었다.

여자유도대표팀 배상일 감독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계체 2시간을 남겨두고 350g이 남았다는 건 사실상 계체 실패와 다름없다"며 "특히 경량급 체급에선 이미 뺄 수 있는 모든 것을 뺐기 때문에 불가능에 가깝다"고 말했다.

강유정은 포기하지 않았다. 뛰고 또 뛰었다. 숨이 가빠 뛸 수 없을 땐 계속 침을 뱉었다.

이미 많은 침을 뱉은 탓에 입안은 바싹 말랐다. 그래도 강유정은 초인적인 힘을 발휘했다.

7시에 다시 체중계에 올랐을 때 눈금은 48.750㎏을 가리켰다.

다시 뛰었다. 강유정은 뛰다가 쓰러졌다. 탈수 증세와 현기증으로 얼굴이 하얗게 변했다.

강유정은 대한체육회에서 파견한 국내 의료진의 긴급 처치를 받고 다시 정신을 차렸다.

몸을 움직일 수 없었다. 그래도 강유정은 침 뱉기를 멈추지 않았다.

계체까지는 이제 5분이 남았다.

체중계 눈금은 48.650㎏을 가리켰다.

강유정은 "머리카락을 깎겠다"고 했다.

배상일 감독과 김정훈 코치는 급하게 문구용 가위를 가져와 강유정의 머리를 밀기 시작했다.

주변의 시선은 중요하지 않았다. 오로지 올림픽 무대에 서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

강유정은 만신창이가 된 몸으로 체중계 위에 올라갔다.

머리를 하얗게 민 강유정을 안쓰럽게 바라보던 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은 눈금을 보고 손뼉을 치기 시작했다.

계체 통과였다.

[올림픽] 강유정, 32강 패배
[올림픽] 강유정, 32강 패배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4일 오전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여자 유도 48kg급 예선 32강 대한민국 강유정 대 슬로베니아 스탄가르 마루사 경기. 강유정이 패하고 있다. 2021.7.24 mon@yna.co.kr

다음날인 24일. 강유정은 하얗게 민 머리로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 섰다.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48㎏급 첫 상대는 슬로베니아의 스탄가르 마루사.

강유정은 경기 시작 27초 만에 배대뒤치기로 절반을 얻으며 16강 진출 청신호를 밝혔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상대 선수의 세로누르기를 막지 못하며 한판패를 기록했다.

강유정이 도쿄올림픽 무대에 선 시간은 단 2분이었다.

잇따른 부상과 수술, 말로 표현하기 힘든 준비 과정의 보상이라고 하기엔 너무 짧았다.

[올림픽] 강유정, 32강 패배
[올림픽] 강유정, 32강 패배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4일 오전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여자 유도 48kg급 예선 32강 대한민국 강유정 대 슬로베니아 스탄가르 마루사 경기. 강유정이 패하고 있다. 2021.7.24 mon@yna.co.kr

경기 후 만난 강유정의 표정은 좋지 않았다. 쉽게 말을 건네기 힘들 정도였다.

강유정은 위로의 말을 전하자 "머리카락은 내게 중요하지 않았다"며 "생각보다 너무 아쉬운 결과가 나왔지만 무너지지 않고 일어나겠다'고 말했다.

울음을 참는 듯 강유정의 목소리는 살짝 떨렸다.

그는 끝내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