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도쿄 성화, 사상 최초로 '수소 연료'로 타오른다

송고시간2021-07-24 11:32

beta

2020 도쿄올림픽은 친환경 에너지로 주목받는 수소가 올림픽에 데뷔한 대회로 기록되게 됐다.

AP통신은 24일(한국시간) 도쿄 성화가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수소를 연료로 타오른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도쿄 올림픽 성화 점화
[올림픽] 도쿄 올림픽 성화 점화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최종 성화 주자인 오사카 나오미가 성화대에 성화를 붙인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23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은 친환경 에너지로 주목받는 수소가 올림픽에 데뷔한 대회로 기록되게 됐다.

AP통신은 24일(한국시간) 도쿄 성화가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수소를 연료로 타오른다고 전했다.

이전 대회에서는 주로 프로판 가스를 썼다. 프로판 가스 외에도 마그네슘, 화약, 송진, 올리브오일이 성화 연료로 활용됐다.

고대 올림픽에서 비롯된 성화가 부활한 것은 1928년 암스테르담 대회 때다.

성화대가 마련되고 봉송 행사를 치르기 시작한 것은 8년 뒤인 1936년 베를린 대회부터다.

수소 연료는 연소 시 가스 연료와 달리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유치 당시 2011년 도호쿠 대지진으로 크게 피해를 본 일본 동북부 지방의 재건을 유치 목표로 내세웠다.

도쿄올림픽 성화에 공급되는 수소는 원자력 발전소 사고 지역인 후쿠시마현 공장에서 생산한 것이다.

성화 봉송에는 프로판 가스와 수소 연료가 함께 사용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때도 대회 조직위원회는 저탄소 성화를 고심했지만 마땅한 방법을 찾지 못했다.

대신 프로판과 부탄가스를 섞어서 활용했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는 성화대 사이즈를 줄이는 방식으로 친환경 정책을 실천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