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3일 대전서 68명 신규 확진…엿새 연속 4단계 기준 웃돌아

송고시간2021-07-24 10:09

beta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조치가 시행 중인 대전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이 엿새 연속 4단계 기준을 웃돌았다.

24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총 68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수만 놓고 보면 이미 거리두기 4단계 기준(인구 10만명당 4명·대전 경우 60명)을 훌쩍 넘어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주일간 490명으로 하루 70명꼴…거리두기 격상 불가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PG)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조치가 시행 중인 대전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이 엿새 연속 4단계 기준을 웃돌았다.

24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총 68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8일 역대 두 번째로 많은 83명(최다는 1월 24일 IEM국제학교 125명 집단감염)의 확진자가 쏟아진 이후에도 19일과 20일 각각 73명, 21일 81명, 22일 67명이 확진됐다.

17일(45명) 이후 최근 1주일간 확진자는 총 490명으로, 하루 70명꼴이다.

확진자 수만 놓고 보면 이미 거리두기 4단계 기준(인구 10만명당 4명·대전 경우 60명)을 훌쩍 넘어섰다.

대전시는 다음 주 초 4단계 격상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4단계가 되면 사적 모임 허용인원이 오후 6시까지는 4명, 이후에는 2명으로 제한된다.

유흥시설·식당·카페 등 영업시간은 오후 10시까지로 3단계와 크게 차이가 없지만, 클럽(나이트)·감성주점·헌팅포차는 문을 열 수 없다.

운영시간 제한이 없던 학원·영화관·공연장·PC방 등도 오후 10시까지만 영업할 수 있다.

한편 밤사이 대전 서구 도안동 태권도학원 관련해 격리 중이던 수강생과 가족 등 9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170명이다.

충남 금산 한국타이어 공장 관련해서도 대전 거주 직원 1명과 직원 가족 2명이 더 감염됐다. 금산지역 확진자 5명을 포함하면 이 공장 관련 코로나19 감염자는 총 16명으로 늘었다.

유성구 전민동에 있는 피아노학원 수강생 1명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확진 수강생 4명은 지난 21일 양성판정을 받은 강사와 접촉해 검사를 받았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