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리기후협약 달성 과정서 에너지 관련 일자리 800만개 증가

송고시간2021-07-24 09:28

beta

파리 기후변화 협약에서 제시된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내로 기온 상승을 억제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2050년까지 태양광 및 풍력 발전을 중심으로 에너지 부문의 일자리가 약 800만 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에너지 정책이 현행대로 유지되면 일자리 증가는 300만 개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셀 프레스(Cell Press)에 따르면 이탈리아 '유럽 경제·환경 연구소'의 환경 경제학자 요하네스 엠메를링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에너지 분야 일자리 자료와 컴퓨터 예측 모델을 활용해 얻은 이런 연구 결과를 과학 저널 '하나의 지구'(One Earth)에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석연료 일자리 줄고 재생에너지 부문 늘어…현 정책 유지 땐 300만개

2050년 시나리오별 에너지 부문 일자리 변화
2050년 시나리오별 에너지 부문 일자리 변화

현행 정책 유지(Reference)와 파리 기후변화 협약의 목표인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내 상승 억제'(WB2C) 때 '공통사회경제경로'(SSP) 3개 시나리오(그린 성장, 중도, 화석연료 성장)에 따른 일자리 변화 그래프.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파리 기후변화 협약에서 제시된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내로 기온 상승을 억제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2050년까지 태양광 및 풍력 발전을 중심으로 에너지 부문의 일자리가 약 800만 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에너지 정책이 현행대로 유지되면 일자리 증가는 300만 개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셀 프레스(Cell Press)에 따르면 이탈리아 '유럽 경제·환경 연구소'의 환경 경제학자 요하네스 엠메를링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에너지 분야 일자리 자료와 컴퓨터 예측 모델을 활용해 얻은 이런 연구 결과를 과학 저널 '하나의 지구'(One Earth)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현재 에너지 산업 종사자가 약 1천800만 명에 달하는데, 파리협약 목표를 달성하려는 정책을 펼때 50% 가까이 늘어나 2천600만 개에 달할 것으로 제시했다.

반면 지금까지의 에너지 정책이 그대로 이어지면 일자리는 2천100만 개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다.

연구팀은 탈탄소화 정책이 진행되면서 재생에너지 관련 생산과 시설 부문이 에너지 분야 일자리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팀은 화석연료 생산 주요 국가가 포함된 50여 개국의 고용 자료를 토대로 에너지 부문 일자리 자료를 구축하고 통합 평가모델과 결합해 2050년까지 시나리오별 일자리 변화를 예측했다.

지금까지 관련 연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고용 자료를 이용해 얻은 결과에 단순 곱셈을 해 지구 전체로 일반화하는 한계를 갖고 있었으며, 최대 2천만 개의 일자리가 증가하는 것으로 제시해왔다.

연구팀은 2050년께 에너지 부문 일자리 중 84%를 재생에너지 분야가 차지하고 화석 연료와 핵 관련 일자리는 각각 11%와 5%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또 현재 화석연료 관련 일자리의 80%를 차지하는 화석연료 추출 일자리는 급속히 줄어들고 대신 태양광과 풍력 관련 제조업 일자리가 증가해 이를 상쇄할 것으로 전망했다.

논문 제1저자인 산디프 파이 박사는 "화석연료 추출 관련 일자리는 탈탄소화에 특히 더 취약하다는 점에서 올바른 전환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화석연료 관련 근로자들은 높은 노조 가입률과 역사로 정치적 영향력을 갖고있을 때가 많은데 저탄소로 이동할 때 기후정책 수용을 위한 계획을 가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