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조스의 우주여행 헛물?…우주비행사 인정 못 받을 듯

송고시간2021-07-24 05:08

beta

세계 최고 부자 제프 베이조스가 고도 100㎞를 넘는 우주여행에 성공했지만, 미국 연방 당국은 베이조스를 우주비행사로 공식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CNN 방송은 23일(현지시간) 베이조스가 우주 비행을 한 지난 20일 FAA가 상업용 우주비행사 자격 규정을 바꿨다며 베이조스는 연방정부로부터 공식적인 우주비행사 배지를 받지 못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상업용 우주 여행객의 경우 "인류의 우주비행 안전에 기여하거나 공공 안전에 필수적인 활동"을 했다는 점을 입증해야만 우주비행사로 인정하기로 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당국, 상업용 우주비행사 인증 규정 강화…안전 수칙 추가

지난 20일(현지시간) 우주여행에 성공한 제프 베이조스(오른쪽)
지난 20일(현지시간) 우주여행에 성공한 제프 베이조스(오른쪽)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세계 최고 부자 제프 베이조스가 고도 100㎞를 넘는 우주여행에 성공했지만, 미국 연방 당국은 베이조스를 우주비행사로 공식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우주 비행사 자격을 수여하는 연방항공국(FAA)이 최근 관련 규정을 17년 만에 변경했기 때문이다.

CNN 방송은 23일(현지시간) 베이조스가 우주 비행을 한 지난 20일 FAA가 상업용 우주비행사 자격 규정을 바꿨다며 베이조스는 연방정부로부터 공식적인 우주비행사 배지를 받지 못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FAA는 그동안 고도 50마일(80.5㎞) 이상 비행에만 성공하면 우주비행사 자격을 부여했으나 지난 20일 관련 규정을 강화했다.

상업용 우주 여행객의 경우 "인류의 우주비행 안전에 기여하거나 공공 안전에 필수적인 활동"을 했다는 점을 입증해야만 우주비행사로 인정하기로 한 것이다.

CNN 방송은 베이조스의 우주여행이 FAA의 변경된 규정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베이조스가 자신이 설립한 우주 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의 '뉴 셰퍼드' 로켓에 올라탄 뒤 단순히 우주 구경만 하고 돌아왔기 때문이다.

더구나 '뉴 셰퍼드'는 비행 안전을 책임지는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는 완전 자동제어 로켓이었다.

상업용 우주비행사 인증 배지
상업용 우주비행사 인증 배지

[FAA 유튜브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당시 베이조스의 우주여행에 동참한 그의 동생 마크, 82살 할머니 월리 펑크, 18살 예비대학생 올리버 데이먼도 우주비행사로 인정받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마찬가지로 지난 11일 뉴멕시코주 발사장에서 우주 비행에 성공한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도 우주비행사 배지를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FAA 대변인은 바뀐 규정에 따라 우주비행사로 인정받기 위해선 먼저 후보 지명 절차를 밟아야 한다며 "현재 검토 중인 지명 대상자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FAA는 우주여행을 다녀온 민간인에게 공식 우주비행사가 아닌 명예 우주 비행사 호칭을 부여하는 규정을 신설했다.

명예 우주비행사 수여 여부는 FAA의 상업용 우주교통 담당 부국장이 결정한다.

CNN 방송은 베이조스와 브랜슨 등을 명예 우주비행사로 지정할지에 대해선 FAA가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전했다.

FAA는 1960년대 초 미국 최초의 우주인 앨런 셰퍼드를 시작으로 항공우주국(NASA) 소속 승무원에게 우주비행사 타이틀을 부여해왔다.

2004년 브랜슨이 설립한 우주 기업 버진 갤럭틱이 시험 비행에 성공하자 FAA는 상업용 우주비행사 인증 프로그램을 도입했고 비행 안전을 책임지는 버진 갤럭틱 소속 조종사들에게는 우주비행사 자격을 부여한 적이 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