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日톱가수, '군국주의 상징' 논란 국가 기미가요 불러

송고시간2021-07-23 21:06

beta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의 정상급 가수 미샤가 '군국주의 일본'을 상징한다는 논란이 있는 '기미가요'(君が代)를 불렀다.

일본의 국가인 기미가요 가사에는 '임의 치세는 천 대에 팔천 대에 작은 조약돌이 큰 바위가 되어 이끼가 낄 때까지'라는 구절이 있다.

기미가요를 비판하는 이들은 가사의 '임'이 '일왕'을 의미하며 기미가요가 일왕의 치세가 영원히 이어지길 기원한다는 점에서 군국주의 일본을 상징한다고 주장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기미가요 부르는 미샤
[올림픽] 기미가요 부르는 미샤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 톱가수 미샤가 기미가요를 부르고 있다. 2021.7.23 ondol@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의 정상급 가수 미샤가 '군국주의 일본'을 상징한다는 논란이 있는 '기미가요'(君が代)를 불렀다.

일본의 국가인 기미가요 가사에는 '임의 치세는 천 대에 팔천 대에 작은 조약돌이 큰 바위가 되어 이끼가 낄 때까지'라는 구절이 있다.

기미가요를 비판하는 이들은 가사의 '임'이 '일왕'을 의미하며 기미가요가 일왕의 치세가 영원히 이어지길 기원한다는 점에서 군국주의 일본을 상징한다고 주장한다.

기미가요는 태평양전쟁 후 폐지됐다가 1999년 국가로 법제화됐으며, 현재 학교 입학식·졸업식 등에서 제창이 의무화돼 있다.

기미가요는 일본 사회에서 오랜 논란의 대상이다.

일부 교사들은 기미가요 제창 때 기립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재고용을 거부당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