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문대통령 사과에 "당연하지만 늦었다"

송고시간2021-07-23 18:56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해부대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사과한 것에 대해 "사과의 시기가 늦은 것은 다소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과하는 것은 당연하다. 사과에 그칠 게 아니라 통제식 방역만으로 앞으로 방역을 끌어갈 수 있을지에 대한 근본적 고민이 뒤따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경 합의에 "여야 협치 시발점 됐으면 좋겠다"

부산 가덕도 찾은 이준석 대표
부산 가덕도 찾은 이준석 대표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후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찾아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가덕신공항 예정 부지를 둘러보고 있다. 2021.7.23 kangdcc@yna.co.kr

(서울·부산=연합뉴스) 박경준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해부대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사과한 것에 대해 "사과의 시기가 늦은 것은 다소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과하는 것은 당연하다. 사과에 그칠 게 아니라 통제식 방역만으로 앞으로 방역을 끌어갈 수 있을지에 대한 근본적 고민이 뒤따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야가 소상공인 지원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잠정 합의한 것에 대해서는 "여야 협치의 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정부 측과 당내 인사를 설득하는 데 많이 노력했고, 저희도 앞으로 이런 부분에서 당내 협의를 가속해 협치의 일원이 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2일 송 대표와 회동해 2차 추경을 통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합의했다.

이후 이 대표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대해 온 당내 여론과 마찰을 빚었으나 여야는 고소득자 12%를 제외한 88%에 지원금을 지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추경안에 잠정 합의했다.

이 대표는 또 국민의힘과 거리를 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여의도 정치'를 가르칠 생각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는 "여의도 정치는 정글 속에서 각자 살아가는 법을 배우는 과정"이라며 "누군가에게 그것을 가르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