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교육청, 퇴직교직원 통해 '나 홀로 자가격리' 학생 돕는다

송고시간2021-07-26 06:00

beta

서울시교육청은 퇴직 교직원이 취약계층 가정에서 혼자 자가격리 하는 학생을 도와주는 '포옹샘' 사업을 한다고 26일 밝혔다.

퇴직 교직원 35명으로 구성된 '포옹샘'은 한 부모나 조손 가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은 보호자와 헤어져 혼자 자가격리 하는 학생들에게 전화 모니터링과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퇴직 교직원이 취약계층 가정에서 혼자 자가격리 하는 학생을 도와주는 '포옹샘' 사업을 한다고 26일 밝혔다.

퇴직 교직원 35명으로 구성된 '포옹샘'은 한 부모나 조손 가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은 보호자와 헤어져 혼자 자가격리 하는 학생들에게 전화 모니터링과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자가격리 학생을 아침·저녁으로 모니터링하고 학생의 건강·심리상태, 학습 문제 등을 확인한다.

코딩교육, 진학·진로 상담, 생태 감수성 향상 교육도 이뤄진다.

'포옹샘'은 학교생활이 정상화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운영된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