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길따라 멋따라] 백신 여행 출시…업계 '팔릴까' 반신반의

송고시간2021-07-24 11:0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관광업계 사람들이 만날 때마다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얘기하던 백신 여행이 실제 출시됐다.

미주 전문여행사 힐링베케이션은 미국에서 화이자나 얀센 백신을 접종하는 여행 상품을 지난 23일 출시했다.

상품 출시와 관련, 여행업계에서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관광업계 사람들이 만날 때마다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얘기하던 백신 여행이 실제 출시됐다.

미주 전문여행사 힐링베케이션은 미국에서 화이자나 얀센 백신을 접종하는 여행 상품을 지난 23일 출시했다.

이러한 여행상품이 가능한 것은, 해외에서 백신 접종(2차까지)을 하더라도 국내 입국 시 자가격리가 면제되기 때문이다.

이 상품은 두 차례 접종이 필요한 화이자는 25박 27일, 한 차례만 맞으면 되는 얀센은 9박 12일로 구성됐다.

가격은 각각 1천500만원과 900만원이다.

미국 서부 여행상품의 경우 LA 공항에 내린 뒤 2일 차에 백신을 1차 접종한 뒤 여행을 하는 일정으로 구성돼 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이틀간 한인 의료진이 숙소에 상주한다.

특히 고객이 여행지에서 화이자, 얀센 등 자신이 원하는 백신 종류를 선택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자유롭게 관광코스와 일정을 조율할 수 있다고 여행사 측은 밝혔다.

상품 출시와 관련, 여행업계에서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이미 장년층 대부분이 접종한 가운데, 최근 50대 초반까지 신청을 받는 상황에서 고가의 여행비를 내고 장기간의 여행을 할 사람이 있겠느냐는 것이다.

사이판의 패러 세일링 [마리아나 관광청 제공]

사이판의 패러 세일링 [마리아나 관광청 제공]

한 중견 여행사 간부는 "1개월이라는 장기 여행 상품의 경우 가격이 1천500만원에 달하는 고가인데 갈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출시가 조금 더 빨랐더라면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행사 관계자는 "여행업계에서는 최초의 시도로, 아마 규모가 작은 여행사만이 할 수 있는 상품"이라며 "50대 이상은 접종을 했거나 앞둔 상황인데다 30대 남성들도 맞은 경우가 많아 실제 어필될 수 있는 연령대는 한정적"이라고 말했다.

반면 해외 신혼여행을 다녀오기 힘든 상황이라, 구매력 있는 일부 부유층 수요가 있을 것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다.

한 신혼여행 전문 여행사 관계자는 "최근까지 신혼여행 때문에 고민해 온 커플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얀센 상품의 경우, 일부 부유층 커플들에게는 어필될 수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힐링베케이션 박상수 대표이사는 "백신 접종을 선택하는 고객에 대해서는 접종 전후에 필요한 안내 및 지원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준비하는 등 고객의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고 말했다.

polpo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