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세계 근로자 셋중 둘 코로나19 끝나도 재택근무 원해

송고시간2021-07-25 06:31

beta

전 세계 근로자 3명 중 2명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팬더믹)이 끝난 후에도 일정 수준의 재택근무를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세계경제포럼(WEF)이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세계 29개국 근로자 1만2천500명을 상대로 지난 5∼6월 실시한 설문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64%는 팬더믹 제한조치가 해제된 후에도 사무실 출근에 대해 유연성이 부여돼야 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전 세계 근로자 3명 중 2명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팬더믹)이 끝난 후에도 일정 수준의 재택근무를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세계경제포럼(WEF)이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세계 29개국 근로자 1만2천500명을 상대로 지난 5∼6월 실시한 설문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64%는 팬더믹 제한조치가 해제된 후에도 사무실 출근에 대해 유연성이 부여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런 응답률은 남성보다는 여성이 높았고 소득·교육 수준과도 비례했으나 연령대와는 반비례했다.

특히 응답자의 30%는 고용주가 전면적인 사무실 근무를 바란다면 이직도 고려할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65%는 재택근무를 포함한 유연한 근무환경에서 생산성이 더 높았다고 말했다.

반면 재택근무를 할 때 더 녹초가 된다는 응답률은 33%에 그쳤다.

팬더믹이 끝났을 때 주5일 근무를 기준으로 주 5일 사무실에 출근하고 싶다는 응답자는 25%에 그쳤다.

나라별로는 벨기에(40%), 폴란드(40%), 일본(36%), 스페인(35%) 등이 이런 응답률이 높은 편이고 한국은 세계 평균과 같은 25%였다.

재택을 포함한 유연한 근무 환경을 선호하는 응답자들이 평균적으로 제시한 희망 재택근무 일수는 1주일에 2.5일이었다.

나라별로는 인도(3.4일)의 희망 재택근무 일수가 가장 긴 편이고 한국(2.1일)은 상대적으로 짧은 편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51%는 1년 이내에 다시 사무실로 복귀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재택근무 (PG)
재택근무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