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행 백신 관광상품 등장…900만원·1천500만원 고가

송고시간2021-07-23 14:0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고 있지만, 국내 백신 접종 속도가 더딘 가운데 미국에 가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관광 상품이 국내에 처음 등장했다.

23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미주 전문 여행사 힐링베케이션은 미국에서 화이자나 얀센 백신을 접종하는 여행 상품을 내놨다.

이 상품의 여행 기간이 길고 가격이 900만원(9박 12일)과 1천500만원(25박 27일)에 달해 부유층 이외에 직장인 등 일반인은 이용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행 기간도 길어 부유층 이외에 이용 어려울 듯

미국 백신 접종 관광상품
미국 백신 접종 관광상품

[힐링베케이션 판매 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고 있지만, 국내 백신 접종 속도가 더딘 가운데 미국에 가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관광 상품이 국내에 처음 등장했다.

23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미주 전문 여행사 힐링베케이션은 미국에서 화이자나 얀센 백신을 접종하는 여행 상품을 내놨다.

이 상품은 두 차례 접종이 필요한 화이자는 25박 27일, 한 차례만 맞으면 되는 얀센은 9박 12일로 구성됐다.

힐링베케이션은 "고객은 여행 2일 차에 1차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이후 개인 컨디션에 따라 관광 명소를 둘러보고 쇼핑을 즐길 수 있다"며 "접종일과 그다음 날 호텔에 한국인 의료진을 상주시켜 고객의 건강과 상태를 체크받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상품의 여행 기간이 길고 가격이 900만원(9박 12일)과 1천500만원(25박 27일)에 달해 부유층 이외에 직장인 등 일반인은 이용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tsl@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ayjYmixTj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