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노조 대표 단식 나서…직고용 요구

송고시간2021-07-23 13:48

beta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대표가 직접 고용 등을 요구하면서 23일 단식에 나섰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파업사태를 방치하고 있는 건강보험공단을 규탄하며, 오늘부로 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이은영 수석부지부장이 공단 정문 앞에서 단식 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고객센터 근로자 직고용을 촉구하는 집회를 계획하고 있으나, 원주시는 이날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조치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고 집회는 1인 시위만 허용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차량에 출입 통제되는 원주 건보공단
경찰 차량에 출입 통제되는 원주 건보공단

(원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원주 집회를 계획한 23일 집회 장소인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인근이 경찰 차량으로 통제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집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을 발견하면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1.7.23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노조 대표가 직접 고용 등을 요구하면서 23일 단식에 나섰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파업사태를 방치하고 있는 건강보험공단을 규탄하며, 오늘부로 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이은영 수석부지부장이 공단 정문 앞에서 단식 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문제에 책임이 있는 정부가 최소한의 자기역할을 수행하고, 공단이 직접 대화에 나서 직접고용-직영화 논의를 다시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객센터는 건강보험 대국민 전화 문의·상담 서비스를 대행하는 곳이다. 건보공단은 민간위탁 방식으로 고객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고객센터 근로자는 공단 협력업체의 정규 직원인데 노조는 공단이 이곳을 직접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건보공단 직원 상당수는 상담사 직고용이 '공정성'에 어긋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를 두고 '노노(勞勞) 갈등'이 불거지자 앞서 김용익 이사장이 문제를 풀자며 단식에 돌입해 대화의 장을 마련했으나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고객센터 근로자들은 이달 1일 다시 파업에 나섰다.

민주노총은 이날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고객센터 근로자 직고용을 촉구하는 집회를 계획하고 있으나, 원주시는 이날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조치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고 집회는 1인 시위만 허용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를 두고 "실내행사는 열어 두고 집회만 금지한다는 것은 너무나 뻔한 의도"라며 "건강보험고객센터 직영화-직접고용을 요구하는 조합원에 대한 입막음이자, 파업사태를 해결하고자 모이는 노동자-시민들의 목소리를 차단하기 위한 속셈"이라고 비판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