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야 불법영업' 서울 강남 유흥주점서 63명 적발

송고시간2021-07-23 11:12

beta

유흥시설 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어기고 심야 영업을 하던 서울 강남 유흥주점에서 직원과 손님이 무더기 적발됐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21일 오후 10시 50분께 강남구 삼성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20대 후반 업주 A씨와 종업원, 손님 등 모두 63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단속했다.

"유흥주점이 영업하고 있다"는 112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소방당국과 함께 잠긴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 불법영업 사실을 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흥시설, 확산 거점 우려(CG)
유흥시설, 확산 거점 우려(CG)

※ 본 CG는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유흥시설 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어기고 심야 영업을 하던 서울 강남 유흥주점에서 직원과 손님이 무더기 적발됐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21일 오후 10시 50분께 강남구 삼성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20대 후반 업주 A씨와 종업원, 손님 등 모두 63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단속했다.

"유흥주점이 영업하고 있다"는 112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소방당국과 함께 잠긴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 불법영업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적발된 손님 등의 집합 금지 위반 사항을 관할 구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수도권에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유흥시설 영업이 전면 금지된 상태다. 이를 위반하면 최대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CmUeyMVLAQ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