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양궁 막내 안산, 3관왕 기회 획득…올림픽 기록으로 예선 1위

송고시간2021-07-23 10:59

beta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막내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도전할 수 있는 티켓을 거머쥐었다.

안산은 23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 예선 랭킹라운드(순위결정전)에서 72발 합계 680점을 쏴 64명의 출전선수 중 1위로 본선에 올랐다.

한국 대표팀은 랭킹 라운드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남녀 선수 각각 1명에게 혼성전에 출전할 자격을 주기로 했는데, 여자부에서는 안산이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하면서 양궁 사상 첫 3관왕 기회를 잡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혼성단체전 출전권 획득…25년 묵은 올림픽 랭킹 라운드 기록도 경신

장민희는 2위, 강채영은 3위로 통과…1~3위 싹쓸이

[올림픽] 안산, 금메달 향한 활시위
[올림픽] 안산, 금메달 향한 활시위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양궁 국가대표 안산이 23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랭킹라운드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7.23 mon@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막내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도전할 수 있는 티켓을 거머쥐었다.

안산은 23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 예선 랭킹라운드(순위결정전)에서 72발 합계 680점을 쏴 64명의 출전선수 중 1위로 본선에 올랐다.

그는 2019년 6월 강채영(현대모비스)이 세운 세계기록(692점)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리나 헤라시멘코(우크라이나)가 기록한 올림픽 양궁 여자 랭킹라운드 기록(673점)을 25년 만에 경신했다.

한국은 장민희(인천대)가 677점으로 2위, 강채영이 675점으로 3위를 기록하면서 1~3위를 싹쓸이했다.

세 선수는 모두 기존 랭킹라운드 올림픽 기록을 넘었다.

이번 랭킹라운드는 시드 결정보다 더 중요한 게 걸려있었다.

도쿄올림픽부터는 남녀 개인전·단체전 금메달 4개에 혼성단체전이 추가돼 양궁에 걸린 금메달이 5개로 늘었다.

한국 대표팀은 랭킹 라운드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남녀 선수 각각 1명에게 혼성전에 출전할 자격을 주기로 했는데, 여자부에서는 안산이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하면서 양궁 사상 첫 3관왕 기회를 잡았다.

한국은 선수 3명의 점수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치른 단체 예선에서도 2천32점을 기록해 1위에 올랐다.

혼성 단체전은 24일 오전 9시 30분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안산과 함께 출전할 남자 선수는 23일 오후 1시에 열리는 남자 예선 랭킹라운드를 통해 결정된다.

오진혁(현대제철), 김우진(청주시청), 김제덕(경북일고)이 경쟁한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