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부부는 일심동체…함께 금메달 따러 온 커플들

송고시간2021-07-23 10:56

beta

23일 개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에 나란히 출전한 부부 선수들이 있다.

올림픽 개막을 불과 1주일 앞두고 결혼한 '테니스 커플' 가엘 몽피스(프랑스)와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가 가장 최근 결혼한 부부일 가능성이 크다.

이 두 사람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끝난 뒤 결혼, 부부로 출전하는 올림픽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패럴림픽 커플, 동성 커플들도 출전

몽피스(오른쪽)와 스비톨리나 부부.
몽피스(오른쪽)와 스비톨리나 부부.

[몽피스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3일 개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에 나란히 출전한 부부 선수들이 있다.

올림픽 개막을 불과 1주일 앞두고 결혼한 '테니스 커플' 가엘 몽피스(프랑스)와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가 가장 최근 결혼한 부부일 가능성이 크다.

이들은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결혼하고 신혼여행도 미룬 채 18일 곧바로 도쿄로 이동해 이번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스비톨리나는 일본 입국 후 인터뷰에서 "지금은 올림픽, 테니스에 집중할 때"라며 "신혼여행은 11월에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결혼 후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 명칭을 '엘리나 몽피스'로 바꿨지만 이번 올림픽에는 결혼 전 이름인 스비톨리나로 출전했다.

몽피스가 통산 상금 1천963만6천167 달러, 스비톨리나는 2천56만6천678 달러를 기록, 부부가 합쳐 461억원 정도를 벌었기 때문에 이번 대회 출전한 커플 가운데 가장 '부자 부부'일 수 있다.

제이슨, 로라 케니 부부
제이슨, 로라 케니 부부

[AP=연합뉴스]

금메달 수로는 영국의 사이클 선수인 제이슨, 로라 케니 부부를 넘어설 커플을 찾기 어렵다.

이들은 제이슨이 역대 올림픽에서 금메달 6개와 은메달 1개, 로라는 금메달 4개를 획득해 지금까지 금메달 10개를 합작했다.

이 두 사람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끝난 뒤 결혼, 부부로 출전하는 올림픽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6년 리우에서 제이슨은 3관왕, 당시 결혼 전 성(姓) 트롯을 썼던 로라는 2관왕에 올랐다.

올림픽 출전을 확정한 데이비스를 축하해주는 우드홀.
올림픽 출전을 확정한 데이비스를 축하해주는 우드홀.

[우드홀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나눠 출전하는 커플도 있다.

올림픽 육상 여자 멀리뛰기에 나가는 타라 데이비스와 패럴림픽 육상 남자 400m에 출전하는 헌터 우드홀이 주인공이다.

1999년생 동갑인 이들은 결혼한 부부는 아니고 교제하는 사이다. 우드홀이 2016년 리우 패럴림픽 때 은메달을 따냈고, 데이비스는 이번이 첫 올림픽 출전이다.

호주 럭비 커플인 루이스 홀란드와 샬럿 캐슬릭은 원래 결혼 날짜까지 잡았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올림픽이 미뤄지면서 결혼식도 올해 12월로 연기했다.

버드와 러피노(왼쪽) 커플.
버드와 러피노(왼쪽) 커플.

[AFP=연합뉴스]

동성 커플도 있다. 미국의 개회식 기수 수 버드(농구)와 메건 러피노(축구)가 대표적이고, 영국 여자 럭비 대표팀 메건 존스-셀리아 쿠안사, 네덜란드 승마 국가대표 남자 선수들인 에드워드 할-한스 페테르 민더하우드 등이다.

미국 펜싱 대표팀 게릭 마인하트와 리 키퍼, 뉴질랜드 승마 대표팀 팀-조넬 프라이스도 이번 대회에서 동반 금메달 사냥에 나서는 부부들이다.

email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WAkLwKKN7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