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이호테우해수욕장 야간 음주·취식 행위 금지

송고시간2021-07-23 10:16

beta

제주시 도심지와 가까워 많은 도민과 관광객이 찾는 이호테우해수욕장에서 야간 음주·취식이 금지된다.

제주시는 오는 26일 오후 10시부터 이호테우해수욕장 백사장 내 음주·취식 행위 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23일 밝혔다.

야간(오후 10시∼오전 6시)에 이호테우해수욕장 백사장에서 술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을 경우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6일 오후 10시부터 적용…위반하면 10만원 이하 과태료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시 도심지와 가까워 많은 도민과 관광객이 찾는 이호테우해수욕장에서 야간 음주·취식이 금지된다.

야간에 이호테우해수욕장에서 음주·취식하는 사람들
야간에 이호테우해수욕장에서 음주·취식하는 사람들

[제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시는 오는 26일 오후 10시부터 이호테우해수욕장 백사장 내 음주·취식 행위 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야간(오후 10시∼오전 6시)에 이호테우해수욕장 백사장에서 술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을 경우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호테우해수욕장은 제주시 도심지와 가깝고 주변에 숙소가 많아 도민과 관광객이 몰리는 곳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해는 야간 개장을 하지 않지만, 이곳 해수욕장에서는 야간에 여러 무리가 몰려 술과 음식을 먹고 밤바다를 즐겨 문제가 돼 왔다.

특히 이달 들어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면서 밤에 더위를 식히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시는 해수욕장이 개장한 지난 1일부터 오후 8∼11시에 마스크 미착용이나 거리두기 미준수, 폭죽 사용 등을 계도하고 지난 16일부터는 일몰 이후 가로등을 끄는 조치까지 했다.

그러나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이후에도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야간에 몰려 방역 사각지대가 된 만큼 선제 대응 차원에서 방역 강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긴급명령 발동으로 도, 행정시·주민센터, 자치경찰 등으로 구성된 단속반을 편성하고 해수욕장 주변에 현수막을 걸어 행정명령 내용을 홍보할 계획이다.

홍경찬 제주시 농수축산경제국장은 "술과 음식으로 찌든 백사장을 안심하고 청정하게 만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고 거리두기가 완화되면 다시 취식 허용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양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제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