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용산구, 집합금지 업종 등에 생존자금 지급

송고시간2021-07-23 09:48

beta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골목상권 생존자금'을 총 3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집합금지 명령을 받은 6개 업종과 연 매출 5천만원 미만 소상공인 5천630곳이다.

집합금지 6개 업종(유흥주점·콜라텍·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홀덤펍)은 150만원, 지난해 연 매출 5천만원 미만 소상공인에게는 50만원을 지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용산구청
서울 용산구청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골목상권 생존자금'을 총 3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집합금지 명령을 받은 6개 업종과 연 매출 5천만원 미만 소상공인 5천630곳이다. 집합금지 6개 업종(유흥주점·콜라텍·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홀덤펍)은 150만원, 지난해 연 매출 5천만원 미만 소상공인에게는 50만원을 지급한다.

단, 지방자치단체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을 위반한 경우 등은 제외된다.

신청 기간은 8월 9일부터 9월 8일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구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