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스가 총리 "코로나19 역경 딛고 개최하는 데 진짜 가치"

송고시간2021-07-23 09:51

beta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 속에서 올림픽 개최를 위해 대중을 설득하는 것이 힘겨웠지만 올림픽은 결국 성공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스가 총리는 이날 2020 도쿄 하계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공개된 미국 NBC방송과의 독점 인터뷰에서 이런 심경을 밝혔다고 NBC가 전했다.

그는 "전에도 언급했듯이 전세계에서 40억이 넘는 사람들이 이번 올림픽 경기를 지켜볼 것"이라며 "그런 맥락에서 코로나19의 역경을 극복하고 경기를 개최할 수 있게 하는 것, 그 안에 진정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막 앞 미국 NBC 인터뷰…"힘겨웠지만 결국 성공할 것"

"대중 분열에도 개최국으로서 모든 나라에 대한 의무 이행"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 속에서 올림픽 개최를 위해 대중을 설득하는 것이 힘겨웠지만 올림픽은 결국 성공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스가 총리는 이날 2020 도쿄 하계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공개된 미국 NBC방송과의 독점 인터뷰에서 이런 심경을 밝혔다고 NBC가 전했다. NBC는 미국 내 올림픽 독점 중계권을 보유하고 있는 방송사다.

스가 총리는 올림픽 취소를 고려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올림픽을 취소하는 것은 매우 쉬운 일"이라면서도 "내가 가장 우려했던 것은 대중의 여론이 너무 분열돼 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스가 총리는 "하지만 일본은 올림픽 유치에 나서 개최권을 따냈다"며 "따라서 우리는 올림픽 개최 국가로서 다른 모든 나라에 대한 우리의 의무를 이행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특히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는 것이 "힘들었다"면서도 결국 일본이 받게 될 성과는 매우 클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전에도 언급했듯이 전세계에서 40억이 넘는 사람들이 이번 올림픽 경기를 지켜볼 것"이라며 "그런 맥락에서 코로나19의 역경을 극복하고 경기를 개최할 수 있게 하는 것, 그 안에 진정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대신해 질 바이든 여사가 참석하는 데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일본에, 우리의 진정한 동맹은 미국뿐"이라며 "그런 관점에서, 또 영향력 면에서 퍼스트레이디가 일본에 오는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하며 따뜻하게 환영하고 싶다"고 밝혔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