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성 투숙객 혼자 있던 객실 들어간 모텔 사장 입건

송고시간2021-07-23 09:37

beta

여성 투숙객 혼자 있던 객실 문을 마스터키로 열고 들어간 모텔 사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23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모텔을 운영하는 A씨를 방실침입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3시 25분께 여성 투숙객 B씨가 홀로 있던 객실 문을 마스터키로 열고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동대문경찰서
서울동대문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여성 투숙객 혼자 있던 객실 문을 마스터키로 열고 들어간 모텔 사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23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모텔을 운영하는 A씨를 방실침입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3시 25분께 여성 투숙객 B씨가 홀로 있던 객실 문을 마스터키로 열고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B씨는 30일 오후 1시까지 객실을 예약해둔 상황이었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사건 당일 오전 3시 15분께 객실에 전화해 "함께 투숙했던 남자친구가 나갔느냐"고 물었다.

전화를 끊은 지 몇 분 지나지 않아 A씨는 객실을 찾아와 마스터키로 문을 열었지만, 중문이 잠겨 있어 객실 안쪽으로 들어오지는 못했다.

경찰은 CCTV 자료에서 A씨가 마스터키로 객실 문을 여는 장면을 확인했다.

객실 등에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도 살펴봤으나 카메라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객실에서 손님이 나온 줄 알고 청소를 하러 들어가려 했다"며 "노크도 했는데 인기척이 느껴지지 않아서 마스터키를 사용해서 들어갔다"고 했다.

이어 "손님이 있다는 걸 확인하고 5초도 되지 않아 바로 나왔으며, 이후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여러 차례 사과했다"고 말했다.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